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4일 오후(현지시간)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군 의장대를 사열하는 모습.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입성 소식을 25일 보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 등은 이날 오전 “김정은 동지께서 24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시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김 위원장을 태운 전용열차가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한지 10여시간 만이다.

통신은 역 앞에서 김 위원장 방문을 환영하는 행사가 열렸으며, 러시아의 중앙ㆍ지방 간부들이 영접을 나와있었다고 소개했다.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를 맞이하는 블라디보스토크시는 뜨거운 환영 분위기에 휩싸여 있었다”고도 덧붙였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블라디보스토크에 입성하기 전 정차했던 러시아 하산역에서 열린 환영행사에 대해서도 간략히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하산역 응접실에서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 등 러시아 측 인사들과 환담을 했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각하께서 김정은 동지의 이번 방문에 특별히 깊은 관심을 돌리고 자기들을 국경역까지 파견했다”는 간부들의 말을 전하며 북러 정상회담 전 분위기를 띄웠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