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년 넘게 베일에 싸여있다 23일 오후 일반인에게 한시적으로 공개된 서울 성북구 성락원(城樂園). 19세기 들어 철종(재위 1849∼1863) 때 이조판서를 지낸 심상응의 정원으로 사용됐고, 일본강점기에는 고종의 다섯째 아들인 의친왕 이강이 35년간 별저로 썼다. 연합뉴스

200년 넘게 베일에 싸였던 서울의 비밀정원 성락원(城樂園)이 23일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서울시는 이날부터 오는 6월 11일까지 한시적으로 성락원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서울 성북구 북한산 자락에 16,000㎡ 규모로 들어선 성락원은 1790년대 황지사라는 인물이 처음 조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세기 들어 철종(재위 1849∼1863) 때 이조판서를 지낸 심상응의 정원으로 사용됐고, 일본강점기에는 고종의 다섯째 아들인 의친왕 이강이 35년간 별저로 썼다. 이후 심상응의 후손인 고(故) 심상준 제남기업 회장이 1950년 4월 사들였다.

서울 안에 있는 몇 안 되는 별서(별장) 정원이고 풍경이 잘 보존돼 1992년 사적 제378호로 지정됐다가 2008년 명승 제35호로 다시 지정됐다.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의 저자인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국내 3대 정원으로 담양 소쇄원(瀟灑園), 완도 보길도 부용동(芙蓉洞)과 성락원을 꼽는다.

성락원이라는 이름은 '도성 밖 자연의 아름다움을 누리는 정원'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한다.

서울시 성북구 북한산 자락에 있는 성락원의 송석정 전경. 서울시는 23일부터 오는 6월 11일까지 한시적으로 성락원을 민간에 개방한다.서울시 제공

암반과 계곡 등 자연 지형을 최대한 살리고 인간의 손길을 최소화해 조선시대 정원의 정수를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성락원 내원에는 연못인 영벽지가 있는데 이곳 바위에는 추사 김정희의 글씨가 새겨져 있다.

현재 성락원을 관리하는 가구박물관은 복원이 마무리되기 전 임시로 이곳을 개방하기로 해 한국 전통 정원을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시는 전했다.

관람은 사전예약해야 하며 월·화·토요일 등 주 3회, 하루 7회, 회당 20명씩 이뤄진다. 하루 두 차례는 영어 가이드로 진행한다. 한국가구박물관(☎ 02-745-0181) 유선 또는 이메일(info.kofum@gmail.com)로 신청할 수 있다. 관람료는 1만원이다.

정영준 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은 "문화재청과 함께 성락원의 복원·정비를 추진함과 동시에 소유자 측과 협의해 개방 시기를 늘려 시민들에게 보다 많은 방문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서울시 성북구 북한산 자락에 있는 성락원의 연못 영벽지 전경. 이곳 바위에는 추사 김정희의 글씨가 새겨져 있다. 서울시는 23일부터 오는 6월 11일까지 한시적으로 성락원을 민간에 개방한다. 서울시 제공
23일 오후 시민들에게 첫 공개된 서울 성북구 성락원에 영벽지에 추사 김정희의 글씨 장빙가(檣氷家 , 고드름이 매달려 있는 집)가 새겨져 있다.23일 대중에게 최초로 공개된 서울 성북구 성락원 영벽지에 추사 김정희 선생의 글씨 '장빙가'가 새겨져 있다.성락원은 서울에 남아있는 유일한 한국의 전통정원으로 오는 6월 11일까지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뉴스1
23일 오후 서울 성복구 성락원에서 시민들이 성락원을 살펴보고 있다. 성락원은 서울에 남아있는 유일한 한국의 전통정원으로 이날부터 오는 6월 11일까지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뉴스1
200년 넘게 베일에 싸여있다 23일 오후 일반인에게 한시적으로 공개된 서울 성북구 성락원(城樂園) 내 송석정. 연합뉴스
200년 넘게 베일에 싸여있다 23일 오후 일반인에게 한시적으로 공개된 서울 성북구 성락원(城樂園) 내 송석정.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