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전남 목포신항에 인양돼 있는 세월호 앞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4월 17일자 코리아타임스 사설>

Time to focus on lesson of maritime tragedy

해상 사고의 진정한 교훈에 주목할 때

It has been five years since the sinking of the ferry Sewol on April 16, 2014, during the previous Park Geun-hye administration.

2014년 4월 16일 박근혜정부 당시 세월호가 침몰한지 5년이 됐다.

Many Koreans still remember the shock of the nation's worst maritime accident in which more than 304 people died. Many of the victims were students and teachers from Danwon High School in Ansan, Gyeonggi Province, who were headed to Jeju Island on a field trip.

304명 이상이 사망한 국내 최악의 해상사고의 충격을 아직도 기억하는 국민이 많다. 희생자 상당수는 수학여행차 제주도로 향하던 경기 안산시 단원고 학생과 교사였다.

Various memorial events took place at Mokpo Port and other venues associated with the ferry and the victims. The events have renewed public attention to the sinking, which has triggered intense social and political conflict that has lingered in Korean society even after so much time has passed.

목포 신항 등 세월호와 희생자들과 관련된 장소에서는 다양한 추모 행사가 열렸다. 추모 행사들은 한국 사회에 극심한 사회적, 정치적 갈등을 촉발시킨 세월호 침몰 사건에 대한 기억을 다시 불러일으켰다.

Many Koreans blamed the previous Park administration for not properly dealing with the accident in the initial stages, resulting in the loss of so many lives. Although Park was removed from office amid a huge corruption scandal, she has continued to be blamed heavily for the ferry sinking particularly because of the mystery of her whereabouts during the early hours of the accident.

많은 한국인들은 사건 초기 단계에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않아 많은 희생자를 냈다며 박근혜정부를 비난해왔다. 초유의 부패 스캔들로 인해 박 전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지 못하고 탄핵되었지만 특히 사고 초기에 행적이 묘연했던 점 등을 들어 아직도 이 사건과 관련해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The families of the victims are still seeking the truth behind the maritime disaster. An association representing them and relevant civic groups held a press conference in Gwanghwamun Square Monday and urged the government to carry out a thorough probe and punishment of officials and institutions they deemed responsible. They listed former President Park among other officials who failed to do their jobs during the accident. They pointed out that so far, only one officer from the Korea Coast Guard has been punished. They vowed to organize a nationwide campaign to continue bringing justice to those responsible.

희생자 가족들은 여전히 이 해양 참사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다. 유족과 관련 시민단체들은 월요일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이 이 사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당국자와 기관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사고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 명단에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을 올렸다. 지금까지 이 사건에 대해 오직 한 명의 해경 경장만이 처벌받았다고 지적했다. 전국적인 캠페인을 조직해 계속해서 진실을 밝히는 작업을 계속해 나겠다고 다짐했다.

This has invited some ugly reactions from conservatives. Cha Myung-jin, a former lawmaker of the Grand National Party, a predecessor of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put up an extremely hostile message on his social media where he slammed the families of the Sewol victims as greedy and accused them of continuing to take advantage of the tragedy. The LKP has decided to refer him to its ethics committee for disciplinary measures.

이는 보수진영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자유한국당 전신 한나라당 의원 출신인 차명진은 SNS에 세월호 유족들이 욕심이 많고 이 비극적인 사건을 이용하고 있다는 등 저주를 퍼부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윤리위원회에 차 전 의원을 회부했다.

It is highly regrettable that after five years, fact-finding efforts have not yielded any significant outcome and the causes of the sinking remain unclear. Korean society is still divided on the activities of the Sewol families and relevant civic groups, including their prolonged sit-in at Gwanghwamun Square. They only recently removed the Sewol tents in the heart of the capital after establishing a memorial instead, but this has also brought controversy.

5년이 지나도록 세월호 침몰 사건 진상 규명 노력이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해 침몰 원인조차 아직도 불분명하다는 점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다. 광화문 광장에서 장시간 농성을 벌이는 등 세월호 유족과 관련 시민단체의 활동에 대해 한국 사회는 여전히 의견이 분분하다. 최근에 서울 한 복판을 장기 점거했던 세월호 천막을 철거했지만 추모 공간을 설치해 이 역시 논란이 일기도 했다.

President Moon Jae-in took office vowing to build a safe society. But there have been several accidents since he took office in various sectors that could have been avoided.

안전한 사회 건설을 다짐하며 취임한 문재인 대통령이지만 그가 취임하고 나서도 막을 수 있었던 여러 사고가 사회 각 곳에서 발생했다.

It is important to continue uncovering the truth about the ferry sinking and punish those responsible. But it is now time to end political division over the accident and focus on its lesson, which is to improve public safety.

세월호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물론 중요하다. 그러나 이제는 이 사고에 대한 정치적 분열을 끝내고 국민 안전 향상이라는 교훈에 초점을 맞춰야 할 시점이다.

안성진, 코리아타임스 어학연구소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