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편 운항은 정상

발리 아궁화산 또 분화. CNN 인도네시아 캡처

인도네시아의 최대 휴양지 중의 하나인 발리섬 동부 아궁 화산이 분화해 섬 내 일부 지역에 화산재가 떨어지고 있다.

21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21분(현지시간) 쯤 발리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이 분화해 정상으로부터 2㎞ 높이까지 연기 기둥이 솟았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는 아궁 화산이 뿜어낸 화산재는 바람에 실려 남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궁 화산의 경보 단계를 전체 4단계 중 두 번째로 높은 ‘심각’ 수준으로 유지하고 주민과 등산객, 관광객에게 분화구 반경 4㎞ 이내로 접근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아궁 화산 주변 상공의 항공운항 경보 단계는 현재 ‘황색’이지만,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은 특별히 영향을 받지 않은 채 정상 운영되고 있다.

PVMBG는 아궁 화산 인근 하천이나 계곡에서 화산재와 진흙 등이 비와 섞여 산사태처럼 흘러내리는 화산 이류(火山泥流)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높이 3,142m의 대형 화산인 아궁 화산은 50여년간 잠잠하다가 지난 2017년 하반기부터 활동을 재개했다. 같은 해 11월에는 대대적으로 화산재를 뿜어내 항공교통이 마비되는 바람에 한때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발이 묶이는 사태가 벌어졌고, 이후에도 간헐적인 분화가 이어지고 있다.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