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은 연예인 주식부호 1위 차지
한국일보 자료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최대 주주인 박진영 이사가 연예인 주식부호 1위 자리를 차지했다.

21일 재벌닷컴이 연예인 보유 상장주식 가치를 평가한 결과 박 이사는 1,922억원(18일 종가 기준) 가치의 JYP 지분 17.8%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 1,903억원보다 19억원이 늘어난 액수다.

올해 들어 JYP 주가는 18일 기준으로 1.16% 오르며 3대 가요기획사 중 유일하게 시가총액 1조원대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M엔터테인먼트와 YG엔터테인먼트 주가는 각각 21.22%, 21.89%나 하락했다. ‘버닝썬 게이트’ 여파로 지난 2월 말부터 엔터테인먼트 업종 주가가 전반적으로 큰 폭의 하락세를 탄 탓이다.

작년 말 연예인 주식부호 1위였던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은 보유주식 가치가 1,818억원으로 488억원(21.1%) 줄어들면서 2위로 한 단계 내려 앉았다. 3위인 버닝썬 게이트의 장본인인 가수 승리가 소속됐던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가 보유한 주식 가치는 작년 말보다 322억원(20.3%) 줄어든 1,263억원이었다. SM 주식을 보유한 영화배우 배용준 씨도 에스엠 주가 하락에 주식 재산이 작년 말보다 102억원(21.2%) 감소한 379억원으로 집계됐다. 키이스트 최대주주였던 배 씨는 작년 초 키이스트와 SM 합병으로 키이스트 지분을 전량 넘기면서 SM 지분을 받았다.

함영준 오뚜기 회장 장녀로 오뚜기 지분 1.19%를 가진 뮤지컬 배우 함연지 씨 보유주식 가치는 작년 말보다 1억원(0.3%) 증가한 313억원으로 나타났다. 풍국주정 지분을 13.29% 보유한 탤런트 출신 박순애 씨의 주식 평가액은 303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18억원(5.7%) 감소했다. 박씨는 이 회사 최대주주인 이한용 대표이사 부인이다.

가수 출신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회장이 보유한 주식(22.02%) 가치는 지난해 말보다 36억원(14.6%) 증가한 286억원으로 주요 연예인 주식 부자 가운데 보유주식 가치가 가장 많이 늘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