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새 미니앨범 발표 글로벌 기자간담회 열어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새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발매 기자간담회를 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홍인기 기자

자기애를 이야기하던 일곱 명의 소년은 이제 자신들을 성장시킨 사람을 향하기 시작했다.

아이돌 방탄소년단(BTS)이 새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를 발표한 후 처음으로 국내 공개석상에 나섰다. 지난해 UN연설을 통해 “나 자신을 사랑하라”고 말하던 이들은, 이제 자신을 사랑해주는 팬들을 향해 목소리를 외치기 시작했다.

방탄소년단은 17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열고 타이틀 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를 비롯해 새 미니앨범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국내 언론뿐만 아니라 미국 빌보드, CNN 등 해외 유력 매체도 참석하는 등 BTS의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다음은 BTS의 일문일답.

 _’맵 오브 더 솔’ 연작 첫 작품명을 ‘페르소나’로 정한 이유는 무엇인가. 

RM= “페르소나는 가면이고 사회적 자아를 뜻한다. 방탄소년단이라는 팀명과 RM과 같은 활동명도 페르소나의 일종이다. 보통 부정적인 겉껍데기로 생각하는 경우도 있지만, 사회활동에서 가장 필요하고 필수적인 부분이기도 하다. 사회적 자아가 많은 것들을 경험하고 겪으며 형성된 자아이자 이름이기에, 이 앨범을 페르소나로 하지 않으면 다른 말로 표현하기 어려워 선정했다.”

 _BTS는 열애설이나 구설이 없다. 멤버들끼리 이에 대한 약속이나 철칙이 있는지. 

지민= “구체적인 약속보다는 팀 분위기가 이를 만든 거 같다. 평소 우리끼리 ‘어떠한 일이 있건 우리는 우리 편이다. 상처 받지 말자’고 많이 말한다. 옆에 이런 사람들이 있으니까 더 조심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새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발매 기자간담회를 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홍인기 기자
 _제2의 BTS를 꿈꾸는 아이돌 지망생에게 한 마디를 한다면. 

뷔= “노력하며 연습하다 보면 갑자기 겪게 되는 실패와 좌절이 있다. 이런 것들에 대해 안 좋게 생각하지 말라고 조언하고 싶다. 힘든 계단을 오르게 해 줄 수 있는 방법이며, 언젠가 추억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어려움이 성장할 수 있는 요인이 된다.”

 _’페르소나’의 모티브가 됐다는 책 ‘융의 영혼의 지도’에서 어떠한 영감을 얻었는가. 

RM= “책을 사실 다 읽지는 않았다. 유튜브나 여러 블로그에 올라온 글을 보면서 배웠다. 심리학과 철학을 좋아해 융이라는 심리학자의 페르소나 개념은 이전부터 대략적으로 알고 있었다. 전작 ‘러브 유어셀프’ 이후 무엇을 할 것인지 고민했다. 그러던 중 내 영혼의 지도가 어떻게 구성됐고, 제 안에 무엇이 있는지 알고 싶다는 생각에 찾은 개념이 페르소나. 앞으로 ‘맵 오브 더 솔’ 연작은 저희를 끌어 온 힘, 근원과 그늘, 나아가야 하는 내일을 다루겠다는 것 정도로만 말할 수 있을 거 같다.”

 _아이돌이 허탈감과 부정적 감정을 말하기 쉽지 않다. 이것에 대한 극복은 어떻게 하는가. 

RM= ”위치가 올라오면 그늘이 길어지는 거 같다. 일화를 말하자면, 어느 날 조명이 무섭고 내 시력을 안 좋아지게 만드는 거 같았다. 조명이 환해서 나는 관객들이 안 보이는데, 사람들은 밝게 비춰진 내 표정을 본다는 것을 생각하니 지금껏 올라온 위치와 겹쳐지며 무서웠다. 도망치고 싶을 때도 있었다. 그러나 팬들에게 받는 긍정적 에너지가 더 컸다. 극복했다고 말하긴 어렵지만, 같이 안고 살아가는 데 있어, ‘나는 이게 훨씬 더 소중해’라고 말하며 밸런스를 맞춰가고 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