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시청자 ‘재미+몰입감 UP’ 시켜준 명대사 BEST 3 공개
알림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시청자 ‘재미+몰입감 UP’ 시켜준 명대사 BEST 3 공개

입력
2019.04.16 19:34
0 0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가 화제다.KBS 방송캡처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가 화제다.KBS 방송캡처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의 대사들이 드라마의 재미를 더욱 높여주고 있다.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서 ‘이수호’ 역으로 활약하며 극의 중심을 이끌어 가고 있는 배우 김진우가 그 안에서 몰입감을 한껏 올려주는 대사들을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 것.

먼저, 충격적인 사고를 겪지 않았다면 오산하 (이수경)와 행복한 추억들로 가득 채웠을 신혼집을 찾아 간 이수호. 그는 그 곳을 둘러보던 중 가지런히 놓여져 있는 아기 신발을 발견, 자신의 아이가 있었다는 충격과 함께 자신의 실종 이후 생긴 아이였기에 아무것도 해주지 못한 채 떠나 보내고 이 모든 것을 홀로 떠안으며 감당해야 했던 오산하에 대한 미안함을 담아 "미안해 산하야 너 혼자 너무 많은 걸 감당하게 해서 내가 미안해" 라고 말하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그의 모습에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또한 잃어버렸던 기억들을 찾은 그가 오라그룹 사람들 앞에서 당당하게 말한 "저 기억 돌아왔습니다. 모든 기억 찾았습니다. 전 이수호 입니다."는 모두의 속을 뻥 뚫어주는 사이다 대사로 손꼽히고 있다.

마지막으로 죽은 줄로만 알았던 자신의 아이가 살아있다는 사실에 기쁨도 잠시, 아이의 행방을 알고 있는 사람이 장에스더 (하연주) 로 밝혀지면서 선택의 기로에 섰던 그는 결국 "우리 건이만 찾을 수 있다면 내 과거문제는 잠깐 묻어둘래. 우리 건이 찾는 게 먼저야." 라며 결연한 의지를 보여줘 그가 아이를 다시 되찾을 수 있을지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는 월~금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