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1시간 이상 오류 “복구 예상 시간 미정” 
아이돌 방탄소년단은 새 앨범 'MAP OF THE SOUL: PERSONA'을 통해 내면을 비롯한 세상에 대한 관심과 사랑의 즐거움을 이야기한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12일 방탄소년단(BTS)이 신곡으로 컴백한 직후 접속자가 폭주해 국내 최대 음원 서비스 멜론의 모바일 서버가 한 시간 이상 마비됐다. 세계 최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또한 타이틀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6시 정각 서버 오류를 빚었다.

카카오M에 따르면, 12일 오후 6시 직후부터 스마트폰 멜론 서비스가 한 동안 마비됐다. 접속자 폭주에 따른 트래픽 초과 때문이었다. 12일 저녁 현재 최종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BTS의 새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카카오M 관계자는 이날 저녁 통화에서 “현재 복구 작업 중이나, 복구 완료 시간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BTS는 12일 오후 6시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를 전세계 동시 공개했다. 앨범에는 미국 싱어송라이터 할시가 참여한 타이틀 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와 인트로 곡을 비롯해 7곡이 수록됐다. 지난해 8월 발표한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이후 8개월만의 복귀이며, ‘러브 유어셀프’ 시리즈를 잇는 새로운 연작의 시작이다.

타이틀 ‘작은 것들을 위한 시’는 작은 사랑의 즐거움에 대한 노래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소박한 사랑의 즐거움을 노래한 곡”이라며 “사랑의 즐거움에서 오는 설렘의 감정을 다채롭게 표현하고 듣기 쉬운 멜로디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내면 성찰’을 다룬 RM의 솔로곡 ‘Intro: Persona’,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영국 가수 에드 시런이 참여한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도 눈길을 끌고 있다.

아이돌 방탄소년단(BTS)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뮤직비디오 장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BTS 새 앨범은 공개와 동시에 전세계에서 그야말로 폭발적 관심을 받았다. 타이틀 뮤직비디오는 공개 직후 유튜브 조회수 50만건을 찍었으며, 각종 음원서비스 실시간 차트에는 수록곡들이 1위부터 7위까지 줄지어 올랐다. 전세계의 BTS 팬 ‘아미’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댓글 등을 통해 신곡에 대한 후기를 발 빠르게 전했다. 트위터를 비롯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실시간 트렌드에는 미니앨범 공개 전부터 ‘#PERSONAWelcomeParty’(페르소나 앨범 공개 파티)가 1위를 차지했다.

BTS는 ‘러브 유어셀프’ 연작에 이어 다시 한 번 세계적 인기를 끌 조짐이다. 앨범 유통사인 드림어스컴퍼니는지난 11일까지 BTS의 새 미니앨범 선주문량이 총302만1,822장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BTS는 13일(현지시간)미국NBC의 생방송 코미디프로그램‘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서 첫 컴백 무대를 갖는다. 5월부터는 런던 웸블리를 비롯해 북미와 유럽 등 8개 지역에서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를 연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