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12일 검찰에 4차 소환 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주진우)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김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중이다. 변호인과 함께 서울 송파구 문정동 동부지검에 도착한 김 전 장관은 굳은 표정으로 곧장 조사실로 향했다.

‘4차 조사인데 심경은 어떤가’ ‘오늘 추가로 제출할 자료나 소명할 건 있나’ ‘환경부 산하기관 인사에 청와대 지시가 있었나’ ‘공모 전에 내정자가 있었나’ 등 취재진 질문엔 일절 답하지 않았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업무방해 혐의로 김 전 장관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기각했다. 검찰은 영장 기각 이후 지난달 30일과 이달 2일 김 전 장관을 잇따라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이날 네 번째로 불렀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 ‘표적감사’를 지시하거나 신규임원 채용에 지원한 일부 인사들에게 특혜를 제공한 배경에 청와대 인사수석실이 있다고 판단, 혐의 입증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곧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신 비서관이 김 전 장관과 함께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실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