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그래도 해는 뜬다, 분주한 속초 택배 분류센터
알림

그래도 해는 뜬다, 분주한 속초 택배 분류센터

입력
2019.04.06 19:07
0 0
6일 오전 속초 장사동에 위치한 불타버린 택배 터미널 앞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6일 오전 속초 장사동에 위치한 불타버린 택배 터미널 앞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강원 고성·속초 일대에서 산불이 발생한지 사흘째인 6일 속초 지역 곳곳에서 잔불작업이 진행됐다.

다행히 불씨가 남아있거나 살아나진 않았지만 아직도 곳곳에서 연기는 피어 오르며 매캐한냄새를 피웠다. 소방대원들과 군 병력, 그리고 자원봉사자 등 관계자들도 여러 현장에서 ‘완진’을 목표로 구슬땀을 흘렸다.

속초 시민들도 마찬가지였다. 사고발생 직후 도시 기능이 마비됐지만 곳곳에서 만났던 시민들은 하루라도 빨리 예전으로 돌아가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는 모습들이었다.

6일 오전 속초 장사동에 위치한 불타버린 택배 터미널 앞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6일 오전 속초 장사동에 위치한 불타버린 택배 터미널 앞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6일 오전 속초 장사동에 위치한 불타버린 택배 터미널 앞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6일 오전 속초 장사동에 위치한 불타버린 택배 터미널 앞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6일 오전 속초 장사동에 위치한 불타버린 택배 터미널 앞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6일 오전 속초 장사동에 위치한 불타버린 택배 터미널 앞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6일 오전 속초 장사동에 위치한 불타버린 택배 터미널 앞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6일 오전 속초 장사동에 위치한 불타버린 택배 터미널 앞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강원도 인제·고성·속초·강릉·동해 등지에서 상상조차 하기 어려운 530ha면적의 산림이 잿더미로 변했지만, 침통함과 비통함만 남은 피해지역에 강추위도 이겨내고 또 다시 꽃 피울 자연의 위대한 힘이 이곳에 전해지길 바라본다.

정부는 5일 국가재난사태를 선포, 6일엔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다. 서재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