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모 대표 주장에 네티즌 반박 잇따라 
'황교안지킴이 황사모' 밴드 리더인 김형남씨가 황교안 대표의 경남FC 경기장 유세 논란에 대해 '구단주가 김경수라서 더불(어민주)당의 함정'이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인터넷 캡쳐

논란을 일으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경남FC 축구장 유세가 “더불어민주당의 함정”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 소속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구단주인 경남FC가 황 대표를 일부러 입장시켜 망신을 줬다는 주장인데, 네티즌들의 반발이 거세다.

국민의당과 민주평화당에서 부대변인을 지냈고, 현재 ‘황교안지킴이 황사모’ 밴드 대표인 김형남(전 경기 화성시장 후보)씨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블로그에 ‘구단주가 김경수라서 더불당(더불어민주당)의 함정처럼 느껴지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김씨는 “이런 불상사가 생길 것을 알면서도 들어가는 걸 허용해서 사태를 키웠다”며 “김경수가 구단주인 경남FC이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정치적인 의도, 함정”이라는 주장을 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김씨 주장이 적반하장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황 대표와 유세원들이 정당ㆍ기호ㆍ후보자 이름이 표기된 점퍼를 입고는 경기장에 입장할 수 없다는 안내를 무시했고, 경기장 내에서 제지를 받은 뒤에도 유세를 강행한 행위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다. ‘시***’ 아이디를 사용하는 네티즌은 ‘경남FC가 승점 10점이 깎이는데도 일부러 들여보냈다? 그저 현 정권이 언론을 장악해서 이슈화했다? 독특한 사고방식’이라고 꼬집었다. ‘반***’은 ‘김 지사는 지금 구속 상태 아닌가. 그리고 함정이라 하면 더더욱 안 들어가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이와 별개로 페이스북에서는 한국당의 태도를 문제 삼는 비판부터 한국당이 색깔론으로 반격에 나설 가능성을 예상하는 글들이 줄줄이 올라오고 있다. ‘누가 나를 건드리겠나라는 오만이 하늘을 찌른다’(고**), ‘남이야 피해 입든 말든 막무가내, 이런 인성으로 정치는 양심적으로 할 리가….’(원**), ‘경남FC가 좌파 조직으로 몰린다에 500원 걸어본다’(민**) 등이 대표적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명이 적힌 붉은 점퍼를 입고 지난 30일 오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와 대구FC의 경기때 경기장 내 정치적 행위를 금지한 경기장 안으로까지 들어가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황 대표는 구단 측 제지가 있자 옷을 바꿔입고 선거운동을 계속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30일 황 대표는 강기윤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와 K리그 경남FC 경기장에서 4ㆍ3보궐선거 유세 활동을 해 경기장 내 정치활동을 금지한 한국프로축구연맹과 대한축구협회 지침 위반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경남FC는 황 대표와 유세원들이 구단 측의 만류를 무시하고 경기장 내 선거운동을 했고, 이 사태로 구단이 징계를 받게 된다면 한국당 측도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는 공식 입장문을 1일 발표했다. 관련 지침은 경기장 내 정당명ㆍ후보명ㆍ기호 등이 노출된 의상 착용 같은 선거운동을 금지하고 있다. 이를 어긴 구단은 10점 이상의 승점 감점 등의 징계를 받을 수 있다. 10점이 감점되면 2부 리그로 강등될 가능성까지 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