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음주운전 단속 무마 위해 경찰관에 뇌물 제안 사실 드러나 
 승리는 일반음식점 신고한 술집, 유흥주점처럼 운영해 추가 입건 
 논현동 아레나 탈세 조사 속도… 실소유주 등 2명 영장 신청 
 2016년 정준영 사건 맡은 변호사, ‘휴대폰 복구’ 증거 인멸로 입건 
[저작권 한국일보]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입건된 가수 승리가 14일 서울 내자동 서울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클럽 버닝썬 수사가 전방위로 뻗어 나가고 있다.

21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밴드 FT아일랜드 소속 최종훈(29)이 음주운전 단속을 무마하기 위해 단속 경찰관에게 뇌물을 주려 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29ㆍ본명 이승현)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술집을 유흥주점처럼 운영한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ㆍ유포 혐의로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던 가수 정준영(30)에 대한 구속영장도 발부됐다.

최종훈은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동 일대에서 음주운전을 의심한 경찰이 뒤쫓아 오자 차를 버리고 도주하다 붙잡혔다. 최종훈은 용산경찰서 소속 경찰관에게 200만원을 건네려 시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단속에 나섰던 경찰관으로부터 이 같은 진술을 확보, 최종훈에게 뇌물공여의사표시죄를 적용해 입건했다”면서 “해당 경찰관은 현장에서 제안을 즉시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최종훈은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정준영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는 최종훈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지 않도록 청탁한 정황이 있어 경찰은 사건 처리 과정 전반을 다시 보고 있다.

경찰은 또 청담동 고급 술집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유흥주점처럼 불법 운영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혐의(본보 18일자 6면)로 입건한 승리를 비공개로 소환 조사했다. 승리의 동업자 유인석(34) 유리홀딩스 대표도 같은 혐의로 입건됐다. 2016년 7월 몽키뮤지엄이 이 문제 때문에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강남서 재직 당시 부하 직원을 이용해 사건을 알아본 윤모(50) 총경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돼 있다. 경찰은 최종훈으로부터 해외 K팝 콘서트 티켓을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진 윤 총경의 부인 김모 경정도 조만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김 경정은 현재 말레이시아에 주재관으로 근무하고 있다.

경찰은 2016년 8월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피소돼 성동경찰서에서 수사를 받을 당시 정준영을 담당했던 임모 변호사도 증거인멸 혐의로 입건했다. 임 변호사는 정준영의 핸드폰을 요구하는 경찰에 ‘복원업체로부터 휴대폰 복구가 불가능하다는 회신을 받았다’는 가짜 확인서를 제출해 수사를 피해갔다. 이 사건을 부실하게 다룬 성동서 채모 경위도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됐다.

이로써 버닝썬 사건 수사로 입건된 경찰은 모두 5명이 됐다. 2016년 몽키뮤지엄 사건을 누설하고 알아봐준 윤 총경 등 3명과 정준영 불법 촬영 수사를 부실하게 한 성동서 채 경위, 클럽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긴 강남서 김모 경위 등이다.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로 입건된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지난 16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내자동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경찰은 논현동 클럽 아레나 탈세 사건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아레나 실소유주로 파악된 강모씨, 그리고 명의상 사장 6명 중 한 명인 임모씨에 대해 조세포탈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국세청은 지난해 아레나 세무조사를 진행하면서 ‘바지사장’인 6명만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강씨는 고발 대상에서 제외했다. 강씨는 서울 강남 일대 유흥업소 10여 곳을 운영하는 ‘큰 ‘손’으로 알려져 있지만 서류상 아레나 경영자는 아니다. 경찰은 이후 조사를 통해 고발된 6명은 바지사장에 불과하고 실제 탈세 액수가 더 큰 정황을 포착, 지난 1월 국세청에 추가 고발을 요청했다.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한 강씨와 임씨 외 다른 대표들과 강씨의 여동생, 세무사 등 총 10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한편 국세청은 이날 YG엔터테인먼트에 이어 버닝썬에 대해서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