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34) 씨가 18일 오전 경기 안양시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연합뉴스

불법 주식거래 및 투자유치혐의로 구속수감 중인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살인 용의자로 30대 남성을 붙잡아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는 한편 중국으로 달아난 외국인 공범 3명을 추적 중이다.

경기 안양 동안경찰서는 이씨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김모(3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18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이씨의 부모가 사는 경기 안양시 한 아파트에 침입, 아버지 A(62)씨와 어머니 B(58)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검 결과 A씨는 두부 손상과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 B씨는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 소견이 나왔다.

김씨는 당시 중국 동포 C(33)씨 등 3명을 고용해 범행을 함께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범들은 범행 당일인 25일 오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인터폴에 적색수배 후 국제사법공조수사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김씨는 외국인 3명이 자리를 떠나자 같은 날 오후 10시쯤 또 다른 두 명을 불러 시신을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부부가 살해된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이틀 전인 16일 오후다. 살해된 A씨의 둘째 아들이 “부모와 며칠째 전화 연결이 되지 않는다”며 실종신고를 하면서다. 경찰은 곧바로 A씨의 집출입문을 뜯고 들어가 안방 장롱 속에 있던 B씨의 시신을 찾았다.

경찰은 아파트 출입문 폐쇄회로(CC)TV를 통해 김씨의 인상착의를 확보, 이튿날인 17일 오후 경기 수원시 연무동에서 김씨를 붙잡았다. 김씨를 추궁한 경찰은 같은 날 오후 4시쯤 경기 평택시 김씨 소유의 임대창고에서 냉장고 안에 숨진 채 갇혀 있는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김씨가 지난달 25일 오후 3시51분쯤 외국인 3명과 함께 아파트에 진입한 뒤 15분 뒤 집으로 들어온 A씨 부부를 확인, 곧바로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A씨를 냉장고에, B씨는 장롱에 각각 유기했다.

김씨는 범행 당시 냉장고에 유기한 A씨의 시신을 이튿날인 26일 오전 이삿짐센터 사다리를 이용, 베란다를 통해 집 밖으로 빼낸 뒤 같은 날 오전 10시14분 아파트를 빠져나갔다. 김씨는 이삿짐센터를 불러 시신이 담긴 냉장고를 옮기면서도 포장을 뜯지 말 것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A씨의 집에 보관 중이던 현금 5억원도 훔쳐 달아났다.

김씨는 경찰에서 “A씨에게 2,000만원을 빌려줬는데 안 갚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가 A씨의 시신만 밖으로 유기한 반면 B씨의 시신은 장롱 속에 놔뒀다는 점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자신의 승용차에 계속 가지고 다녔다는 점을 종합해보면 김씨와 A씨 양자 간 채무관계가 이번 범행의 주요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전문가들도 “치밀한 계획 범죄라면 시신을 모두 유기하고, 흉기를 없앴을 것”이라며 “이는 계획보다는 돈을 받으러 갔다가 여의치 않자 범행을 저지른 케이스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단순 채무로 보기에는 석연치 않은 점도 적지 않다. 김씨가 범행 동기를 2,000만원을 갚지 않아서라고 주장했지만 범행 당시 집안에는 5억원의 현금이 있었던 점, 돈을 받으려 했다는데 김씨의 휴대폰에 A씨 등과 통화한 기록이 전무하다는 점, 경호원 3명을 고용해 A씨 부부가 도착하기 전에 미리 아파트에 진입했다는 점 등은 ‘보복 살인’, ‘계획 범죄’를 의심할 수 있는 대목이다.

김씨의 범행 과정에서 드러난 행동도 이상했다. 사정당국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A씨 부부가 도주하지 못하도록 신체 일부를 훼손한 흔적이 발견됐고, 흉기에 의한 것이라기 보다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진술 자체를 거부하고 있어 수사에 어려움이 있다”며 “공범 3명에 대한 적색수배를 내리는 등 국내송환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희진씨는 증권전문방송 등에서 주식 전문가로 활약하며 자신의 블로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강남 청담동 고급 주택이나 고가 수입 외제차 사진을 올리는 등 재력을 과시해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렸다.

하지만 이씨는 불법 주식거래 등의 혐의로 2016년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원을 선고 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이씨 측 변호인은 이날 부모의 장례 절차 등을 위해 구속을 잠시 풀어줄 것을 요청하는 구속집행정지를 서울고법 형사6부에 신청했다. 법원도 이씨가 부모상을 치를 수 있도록 구속집행 정지 요구를 받아들였다. 이씨는 부모 장례를 치른 뒤 22일 오후 9시까지 구치소로 복귀해야 한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