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IS 진영을 빠져나온 아이들. 로이터 연합뉴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격퇴에 의기투합했던 서방 국가들이 막상 IS 패퇴가 임박하자 귀환을 원하는 자국민 신병 처리 문제로 고심하고 있다. 잠재적인 안보 위협으로 여기는 부정적인 시각이 우세하지만 특히 IS 가담자의 자녀 등에 대한 인도적 조치를 촉구하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10일(현지시간) 찰리 플래너건 아일랜드 법무부 장관이 공영방송 RTE를 통해 “시리아 북부에 억류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아일랜드 여성을 데려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아일랜드 방위군 출신의 이 여성은 몇 년 전 시리아로 건너가 IS에 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플래너건 장관은 이 여성이 현재 어린 아들과 함께 있다는 사실을 의식한 듯 IS 가담자 자녀들의 송환 가능성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반면 미국과 다수 유럽 국가에선 부정적인 기류가 강하다. 영국 정부는 2015년 IS에 합류했다가 지난달 13일 언론을 통해 귀국을 희망한 19살 소녀 샤미마 베굼의 시민권을 최근 박탈했다. 네덜란드 정부도 베굼의 남편으로 현재 시리아의 IS 격퇴 부대인 쿠르드ㆍ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 캠프에 수감돼 있는 야고 리다이크의 송환을 거부했다. 독일은 지난 4일 IS에 가담한 18세 이상 자국민의 국적 박탈을 결정했고, 벨기에 법원은 정부가 IS 조직원과 결혼한 ‘IS 신부’ 2명과 이들의 자녀 6명의 송환을 위해 노력할 의무가 없다고 판결했다.

미국의 입장은 더 단호하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3일 IS 가담 여성 호다 무타나의 송환 논란과 관련, “미국인은 외부세력에 영합하는 말과 행동으로 시민권을 포기할 수 있다”면서 “본인이 시민권자임을 입증해야 한다”고 못박았다. IS에 가담 행위 자체가 시민권 포기인 만큼 미국 정부에 송환 의무가 없다는 의미다.

이들 국가가 IS 가담 자국민의 송환에 부정적인 표면적 이유는 국가안보 수호다. 실제로 영국 정부는 “베굼이 IS 신념을 버렸다는 근거가 없고 베굼의 아이가 자라면 또 다른 ‘테러의 씨앗’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 중동문제 전문가는 그 이유를 “가담자 규모와 무슬림 비율에 따른 정치적 판단”이라고 분석했다. 테러 문제에 민감한 미국은 말할 것도 없고 유럽인 가담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영국ㆍ독일ㆍ프랑스 등은 법정에서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날 가능성이 높은 이들을 송환한 이후의 정치적 부담을 의식한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IS 대원들의 자녀들이라도 인도적 차원에서 송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무고한 아이들을 가혹한 환경에 방치해선 안된다는 것이다. 프랑스는 이미 IS 대원들의 자녀 130여명을 시리아에서 데려오기로 했다. 대신 부모들은 입국을 허용하더라도 곧바로 수감할 방침이다. 영국에선 베굼의 셋째 아이가 생후 3주만에 난민캠프에서 숨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IS 2세’ 송환 요구가 거세다. 현재 SDF가 관리하는 캠프에 수용된 아동은 30개국에 걸쳐 2,250명을 넘는데, 최근 투항자가 늘면서 아동들의 수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홍윤지 인턴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