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빅뱅 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 입건...성접대 의혹 클럽 아레나 압수수색
알림

빅뱅 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 입건...성접대 의혹 클럽 아레나 압수수색

입력
2019.03.10 17:01
수정
2019.03.10 21:16
12면
0 0

경찰, 카톡방 대화 참여자 조사

실제 접대 정황 일부 포착

아레나 탈세 규모 축소 여부

공무원과 유착 의혹 등 수사

[저작권 한국일보] 지난달 27일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승리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지난달 27일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승리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29ㆍ본명 이승현)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승리의 신분은 피내사자에서 피의자로 전환됐으며 본격적인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승리는 자신이 사내 이사로 있던 서울 역삼동 클럽 ‘버닝썬’ 내 마약 유통 의혹과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의 중심에 서 있다. 앞서 경찰은 승리의 성 접대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내용이 공개되자 내사에 착수했다. 이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강남의 클럽에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는데,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 등처럼 성 접대를 의심케 하는 표현이 있어 큰 논란이 됐다.

경찰은 카카오톡 대화내용 일부를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카카오톡 대화에 참여한 인물들을 불러 성 접대 의혹에 대해 물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승리가 실제 성 접대를 했을 정황도 일부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언론에 공개 된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승리의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조사한 결과 음성 판정을 내렸다.

강남경찰서는 또 이날 서울 논현동 유명 클럽 ‘아레나’를 압수수색했다.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를 성 접대한 장소로 지목받은 곳이기도 한 아레나는 수백억 원대 탈세 사건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 국세청은 아레나의 탈세 혐의를 제보받고 세무조사를 실시, 260억 원 규모의 탈세 혐의로 아레나 대표 6명을 고발했다. 애초 제보자는 강남 일대 유흥업소 10여 곳을 보유해 ‘강남 유흥업계의 큰손’이라 불린 강모씨를 겨냥했으나, 세무조사 이후 강씨는 쏙 빠진 채 바지사장 격인 서류상 대표 6명만 고발 대상에 포함됐다.

경찰은 실제 탈세 규모를 확인해 국세청 적발액이 축소됐는지, 강씨가 고발 대상에서 빠진 이유가 무엇인지 등을 추적해 아레나와 관할 공무원들 간 유착 의혹을 확인해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레나 등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씨의 신병을 빠른 시일 내 확보, 국세청 등 관련 기관과의 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