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인형. AP 연합뉴스

전 세계 소녀들의 추억과 장난감 가게에서 당당하게 자리를 지켜온 '바비 인형'이 환갑을 맞았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AFP통신과 NBC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완구업체 마텔이 1959년 3월 9일 뉴욕의 장난감 박람회에서 첫선을 보인 바비 인형은 9일로 탄생 60주년을 맞았다.

이 회사의 공동 창업자이자 캘리포니아의 엄마였던 루스 핸들러는 어린 딸이 아기 인형이나 종이 인형뿐 아니라 다양한 인형을 갖고 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딸의 이름을 딴 인형인 '바비'를 개발했다. 금발에 푸른색 눈을 가진 늘씬한 백인 여성의 모습을 본뜬 바비 인형은 흰색과 검은색 줄무늬의 수영복 차림으로 처음 세상에 소개됐다.

그러나 시대의 변화에 따라 여성상도 바뀌면서 바비 인형도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마텔은 미국의 우주비행사 닐 암스트롱이 인류 최초로 달에 첫발을 내딛기 4년 전인 1965년 이미 우주비행사 바비를 선보였다

1973년에는 외과 의사 바비가 장난감 가게 진열대에 모습을 드러냈고 1992년에는 바비 인형이 처음 여성 대통령 후보의 모습으로 출시된 이래 미국 대선 때마다 다양한 바비가 대선 후보로 나왔다.

바비인형. AFP 연합뉴스

이 외에도 래퍼, 방송기자, 카레이서, 컴퓨터 엔지니어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바비 인형들이 소녀들의 사랑을 받았고 최근에는 비디오게임 개발자 바비와 로봇 엔지니어 바비가 등장하는 등 지난 60년간 200여종의 다양한 직업을 가진 바비들이 출시됐다.

풍만한 가슴과 잘록한 허리, 긴 다리를 가진 모델급 몸매의 바비 인형이 어린 소녀들에게 여성의 외모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심어준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바비의 외모에도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마텔은 2016년 기존 바비 인형보다는 키도 작고 몸매도 조금 통통하며 피부색도 다양한 '패셔니스타' 바비를 출시했다.

'다양성'을 장착한 바비 인형들이 큰 인기를 끌면서 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인형은 표범 무늬 치마에 '소녀의 힘'(Girl Power)이라는 문구가 적힌 흰색 티셔츠를 입은 빨간 머리의 통통한 바비였다.

올해 초에는 휠체어에 앉아있는 바비와 의족을 착용한 바비 등 장애를 가진 바비 인형들이 첫선을 보이기도 했다.

바비인형. AP 연합뉴스

환갑을 기념해 소녀들의 롤모델이 될만한 유명 여성 20명을 본뜬 인형들도 출시됐다.

여기에는 이란계 아버지와 흑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미국의 무슬림 여배우 야라 샤히디와 뉴질랜드 마오리족 출신의 스포츠기자 멜로디 로빈슨,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세계랭킹 1위인 일본의 오사카 나오미 등이 포함됐다.

바비의 환갑을 기념해 미국 전역에서 다양한 축하 이벤트도 펼쳐진다.

이번 주말 뉴욕 맨해튼의 마천루를 상징하는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은 바비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온통 핑크빛으로 물든다.

또 맨해튼 시내에서 세대를 초월한 바비 인형의 팬들이 한자리에 모이고 미 전역의 월마트 30개 매장에서는 바비 생일 이벤트를 진행한다.

마텔은 반짝이는 환갑을 기념해 은빛 파티 드레스를 입은 바비를 출시한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