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인 26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북한대사관을 방문하는 동안 경호원들이 김 위원장의 차량과 대사관 출입문을 에워싸고 있다(왼쪽 사진). 같은 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숙소인 JW매리어트 호텔 옥상에서 경비 인력들이 주변을 살피고 있다. 하노이=APㆍEPA 연합뉴스
26일 동당역에 도착한 김 위원장의 차량이 하노이로 출발한 직후 경호원들이 차량을 호위하며 달려가고 있다. 랑선성=연합뉴스
26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차량이 베트남 하노이 북한대사관을 나서는 동안 경호원들이 차량을 호위하며 걸어서 이동하고 있다. 하노이=AP 연합뉴스
26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북한대사관을 방문하는 동안 경호원들이 김 위원장의 차량과 대사관 출입문을 에워싸고 있다. 하노이=연합뉴스
27일 오후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 주석궁에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회담을 마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을 경호원들이 지켜보고 있다. 하노이=EPA 연합뉴스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빈손으로 돌아가게 됐지만 그의 경호팀만은 이번에도 뚜렷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훤칠한 키와 짧게 깎은 머리모양은 물론 옷차림까지 통일한 북한 경호팀은 김 위원장 주변을 철벽같이 에워싸면서 자연스럽게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반면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호팀은 방송 화면 등에서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은밀하게 움직였다. 이틀간의 정상회담 기간 동안 카메라에 포착된 사진과 영상 속에도 북미 경호팀의 이 같은 차이는 확연히 드러난다.

 철벽, 육탄방어 과시한 북한 경호팀 
 은밀하면서도 철저한 미국 경호팀 

북한 경호팀은 김 위원장이 이동할 때면 어김없이 그의 주변을 에워쌌다. 도보뿐 아니라 차량으로 이동하는 경우에도 일정 속도 이하에선 김 위원장의 차량 옆과 뒤에서 걷거나 뛰며 속도를 맞췄다. 경호 차량에 올라타고 내리는 과정에서도 절도 있고 일사불란한 면모를 과시했다.

북한 경호팀의 철벽 방어는 27일 저녁 김 위원장이 베트남 주재 북한 대사관을 방문했을 때 절정을 보여줬다. 김 위원장의 동선을 둘러싸는 것은 물론 김 위원장이 대사관에 들어간 후에도 건물 출입구와 2층 창문 앞에 장벽을 쌓듯 서서 지키는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그에 비해 미국 경호팀은 좀처럼 눈에 띄지 않았다. 유심히 찾아보지 않는 이상 트럼프 대통령을 촬영한 방송 화면이나 사진 속에서 경호 인력과 행사 관계자를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였다. 경호 현장 상황에 맞춰 자연스럽고 은밀하게 임무를 수행하는 이들 경호팀이 북한 경호팀처럼 복장과 머리모양을 일관되게 갖추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

눈에 띄지 않는다고 해서 미국의 경호가 느슨한 것은 절대 아니다. 대통령 근접 경호뿐 아니라 차량 이동 동선 곳곳에도 미국 경호팀은 첨단 장비를 갖춘 자체 인력을 배치했다. 이번 회담 기간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과 주변 건물 옥상, 이동 경로 주변에 배치된 미국 경비 인력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26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숙소인 JW매리어트 호텔 옥상에서 경비 인력들이 주변을 살피고 있다. 하노이=EPA 연합뉴스
27일 오후 미국 경호 요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베트남 주석궁을 방문하는 동안 주변을 경계하고 있다. 하노이=AP 연합뉴스
28일 확대정상회담을 마친 김 위원장이 숙소에 다다르자 경호원들이 동시에 차에서 내리기 위해 일사불란하게 준비하고 있다. YTN 방송화면 촬영
 북 경호팀은 최정예 특수부대 ‘호위총국’ 군인들 
 미 경호팀은 1년 예산 20억 달러 거대조직 ‘비밀경호국’ 소속 

이 같은 차이는 국가 원수를 경호하는 방식과 조직 체계가 서로 다른 데서 비롯됐다. 김 위원장을 밀착 호위하는 경호팀은 북한군 최정예 특수 부대 중 하나인 호위총국 소속으로 알려져 있다. 일률적으로 짧게 깎은 머리모양과 절도 있는 움직임도 이들의 소속에서 비롯된 것임을 알 수 있다.

일반적으로 군이 국가 원수의 경호를 맡는 경우는 중동과 아프리카 국가 등 정치 상황이 불안하거나 후진국이 많다. 일본, 영국, 독일 등 의원내각제 국가에선 주로 경찰이 국가수반 경호 업무를 하고, 우리나라는 대통령 직속 기관인 경호처에서 대통령 경호를 맡고 있다.

미국은 국토안보부(DHS) 산하 비밀경호국(USSS)에서 대통령 경호를 담당한다. 보통 국가원수의 해외순방 시 근접 경호를 제외한 원거리 경비는 초청 국가가 담당하는데 미국만은 비밀경호국 인력을 직접 투입해 수행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미국 비밀경호국 인원은 7,000명이 넘고 1년 예산만 20억 달러에 육박한다. 대통령이 움직일 때마다 상상 이상의 비용을 지출한다는 뜻이다. 과거 트럼프 대통령의 골프장 방문이 잦았던 해에는 경호 비용이 증가하면서 국토안보국 예산이 고갈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24일 베트남 하노이 외곽 노이바이 공항에 착륙한 북한 고려항공 소속 '일루신-76' 화물기에서 경호원들이 내린 후 줄지어 이동하고 있다. 하노이= 로이터 연합뉴스
20일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서 미국 대통령 전용 헬기인 ‘마린 원’이 수송기에서 하역되고 있다. 하노이=로이터 연합뉴스

요인 경호 및 경비 업무 경험이 있는 한 경찰 관계자는 “경호 원칙 중에는 ’은밀 경호의 원칙’이 있다”라면서 “경호원은 가급적 존재를 드러내지 않으면서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 일반적이고 이 부분에 있어서는 세 차례나 대통령 암살을 경험한 미국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대통령 경호처는 홈페이지에 ‘소리 없는 경호, 더욱 완벽하게!’라는 문구로 은밀 경호 원칙을 드러내고 있다.

북한의 김 위원장 경호 방식에 대해 전직 청와대 경호처 관계자는 “다분히 의도적이다. 경호원 노출을 극대화해 장악력을 과시하는 ‘위력 경호’라고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유사시에 대비한 경호 방식에 있어 정답이 있을 순 없으나 북한 경호팀이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현장에서 보여준 일사불란하고 충직한 모습은 김정은 체재의 정착을 과시하고 국내 정세 불안 우려를 불식하는 성과를 달성한 것만은 확실해 보인다.

김주영기자 wil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