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6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항의방문,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60여명이 26일 대검찰청으로 몰려가 5시간 동안 항의농성을 벌였다. 당이 고발한 환경부 블랙리스트ㆍ손혜원 무소속 의원 목포 투기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서다. 한국당은 이날 정부의 4대강 보(洑) 해체를 저지하기 위한 특별위원회를 발족하는 등 대여투쟁 전선을 다각도로 강화하고 나섰다.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원내지도부와 의원들은 이날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늑장ㆍ지연 수사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대검찰청 검찰총장 접견실에서 5시간 동안 사실상의 항의 농성을 벌였다. 하지만 당초 청사 내 근무 예정으로 알려졌던 문 총장이 자리를 피하면서 만남이 이뤄지지 못했고, 이에 나 원내대표는 의원들을 검찰청사 앞으로 긴급 소집했다. 오후 국회에서 열 예정이었던 의원총회를 대검에서 여는 방안까지 염두에 두고서다.

나 원내대표 요청에 따라 의원 60여명이 청사로 달려왔지만, 문 총장과의 만남은 결국 성사되지 못했다. 나 원내대표는 “왜 문 총장은 와서 떳떳하게 이야기하지 못하나. 수사를 독립적으로 하고 있다, 제대로 하고 있다, 지난 정권과 같은 잣대로 하고 있다고 왜 말하지 못하느냐”며 “한국당이 주장하는 모든 의혹에 대해 검찰이 끝까지 제대로 수사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날 일을 “검찰총장 도피사건”으로 규정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며칠 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 수사팀에 대해 통제되지 않는다는 발언을 했다. 엄청난 국기문란 행위”라며 “조 수석이 어떤 통제를 시도했는지 밝혀야 한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이 발언에 대해서는 이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가짜뉴스에 기반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같은 시간 국회에서는 ‘문재인 정부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위’의 첫 회의가 열렸다. 특위 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4대강 보 철거) 정부 결정을 수용할 수 없다. 이번 조사는 보 철거를 전제로 이뤄진 것”이라며 “최종적인 정책 확정까지 아직 시간이 있다. 보다 공정하고 합리적이고, 투명한 논의와 조사가 다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사수를 위한 당력을 모으기로 결정했다”며 집중 공세를 예고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