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을 두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이 사죄하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이자, “일본 지도층의 반성 없는 역사 인식이 계속되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확대간부회의에서 “일왕이 위안부 할머니들에 사죄해야 한다는 문 의장 발언에 대한 일본 총리와 외무상의 무례한 과잉반응이 그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문 의장의 발언은 위안부 할머니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일본측이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일 것을 요구한 것”이라며 “일본 정부가 지금까지 단 한번도 사과다운 사과를 안 한 측면서 합당한 요구”라고 날을 세웠다.

이번 논란은 문 의장이 최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전쟁 주범의 아들인 일왕이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하며 불거졌다. 문 의장은 ‘양국 관계가 조기에 개선되기를 바란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지만, 아베 총리 등 일본 정치권은 “너무나 부적절한 발언으로 극히 유감”이라며 한국 측의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하는 등 강도 높게 대응했다.

홍 원내대표는 “일본측은 여전히 어두운 과거 부정하려 한다”며 “일본 정부가 아무리 역사 부정하려 해도 식민지배시절 범죄가 없어지는 게 아니다”고 했다. 이어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인정과 반성에서 한일양국이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는 것을 일본 정부는 똑바로 알아야 한다”며 “평화 동아시아 미래를 위해 함께 힘을 합쳐야 할 시기에 반성 없는 시대착오적 역사인식이 걸림돌 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