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홈IoT _김경진기자

주부 김 모씨는 냉장고 문을 열었다가 계란과 우유가 떨어진 것을 발견하고 냉장고에 탑재된 인공지능(AI) 스피커폰을 통해 물건을 주문한다. 냉장고는 GS리테일을 통해 김씨 집에 가장 빨리 배달할 수 있는 온ㆍ오프라인 매장을 검색한 뒤 곧바로 상품을 배송한다. LG전자와 GS리테일이 추진하는 ‘홈 사물인터넷(IoT) 장보기 서비스’가 바꿀 주방의 모습이다.

두 회사는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서 IoT 기반의 장보기 서비스, 맞춤형 제품 추천 서비스 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으로 두 회사는 LG전자의 스마트 가전과 GS리테일의 매장을 연계한 온라인 쇼핑 서비스를 공동 진행하고, 5G 통신, AI 등을 활용한 첨단 오프라인 매장도 준비한다.

홈 IoT 장보기 서비스는 TV나 세탁기, 냉장고, 의류관리기 등 AI 기능이 접목된 LG 스마트가전을 통해 음성으로 물건을 주문하면 GS리테일의 온ㆍ오프라인 매장에서 즉각 해당 상품을 발송하는 방식이다. 청소기를 돌리거나 세탁기를 조작하다가 말 한마디로 필요한 물건을 바로 주문할 수 있게 된다. GS리테일의 밀키트 서비스 ‘심플리쿡’, 배달음식 서비스 ‘미식일상’ 등을 통해 먹거리도 받아볼 수 있다. 또 AI가 고객의 제품 사용 습관과 물건 구입 이력 등을 분석해 좋아할 만한 상품과 필요한 서비스를 가전 제품을 통해 미리 알려주기도 한다.

이 서비스는 AI 스피커를 통한 장보기의 확장판으로 평가받는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KT의 AI 스피커인 ‘기가지니’와의 대화를 통해 온라인 상품을 주문할 수 있는 ‘AI 장보기’를 선보인 바 있다. 이 서비스가 거실이나 서재 등 AI 스피커가 있는 곳에서만 주문을 할 수 있었던 반면 IoT 서비스는 집안 곳곳에 있는 다양한 가전 제품을 이용해 주문할 수 있다.

GS리테일은 궁극적으로 IoT 서비스가 탑재된 LG전자 냉장고나 전자레인지를 GS25, GS슈퍼마켓 등 오프라인 매장에 들여놓겠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실시간으로 어떤 제품이 얼마나 판매되고 있는지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또 매장에 없는 물건을 음성으로 주문하면 인근 매장에서 배달돼 바로 받아볼 수 있게 된다.

LG전자 관계자는 “LG가 판매하는 주요 가전에 스마트 기능이 대부분 탑재돼 있는 만큼 서비스의 실제 구현까지는 그리 멀지 않았다”며 “양사 협의를 통해 도입 시기를 앞당기겠다”고 설명했다. GS리테일 이강철 디지털기획팀장은 “IoT 기술이 일상에서 보편화되고 있다. LG전자와 협업을 지속적으로 늘려 GS리테일이 IoT를 기반으로 하는 대표 쇼핑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