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관방 “사죄와 발언 철회 요구” 아베 “유감” 
 외교부 “진정성 있는 자세 강조한 취지의 언급”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도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12일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발언에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사죄와 발언 철회를 공식 요구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이날 “매우 유감”이라며 문 의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문 의장의 블룸버그통신 인터뷰와 관련해 “대단히 부적절한 내용을 담고 있어 한국 정부에 매우 유감”이라며 “외교 경로를 통해 강하게 항의하면서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8일 외무성 국장급 레벨에서 의사 표시를 한 데 이어 9일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조현 한국 외교부 제1차관에게 재차 의사 표시를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정부로부터 조기에 한일관계 개선을 바라는 문 의장의 생각에서 발언이 나온 것이며 보도 내용이 문 의장의 본의가 아니었다는 설명을 들었다”면서도 “하지만 문 의장의 발언은 극히 부적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는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문 의장의 발언에 대해 “정말로 놀랐다. 즉시 외교 경로를 통해 대단히 부적절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매우 유감이라는 의사 표시를 하고 사과와 철회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날 “일본 측이 문희상 국회의장 발언과 관련해 외교 경로를 통해 유감의 뜻을 전달해 온 바 있다”면서도 “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명예, 존엄 및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피해자 중심의 접근에 따라 일본 측이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취지의 언급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지난 8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의 해법과 관련해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의 한마디면 된다. 위안부 할머니의 손을 잡고 진정 미안했다고 말하면 그것으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키히토(明仁) 일왕에 대해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최근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위안부 화해ㆍ치유재단 해산, ‘레이더ㆍ위협비행’ 갈등 등 잇단 한일 경색국면과 맞물려 문 의장의 발언이 일본에서 새로운 비판 소재로 부각되는 양상이다.

미국을 방문 중인 문 의장은 인터뷰와 관련한 논란이 커지자 전날 취재진에 일왕을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이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 “중요한 위치에 있는 지도자의 진정 어린 사과를 강조하는 맥락에서 나온 표현”이라며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위로의 말을 하면 할머니들의 한과 응어리가 풀릴 것이라는 말은 전에도 여러 번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간 불필요한 논쟁을 원하지도 않고 일어나서도 안 된다”며 “일본 측이 수십 번 사과했다고 말하지만 내가 봤을 때 (피해자에 대한 진정성 있게 사과한) 그런 적은 없다”고 말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