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이 공동으로 실시한 인공강우 실험 현장인 전남 영광군 북서쪽에서 110㎞ 떨어진 서해상에서 기상항공기가 요오드화은을 싣고 비행하고 있다. 국립기상과학원 제공

기상청이 지난 25일 올해 첫 인공강우 실험을 실시한 결과 유의미한 강수 관측은 없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실험은 인공강우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환경부와 처음으로 공동 진행했으나 이 역시 눈에 띄는 결과는 얻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인공강우 실험에 대한 1차 발표를 내놓으며 “기상항공기 관측 결과 구름 내부에서 강수 입자의 크기가 증가한 것이 관측됐으나, 기상 선박 및 지상 정규 관측망에서 유의미한 강수 관측은 없었다”고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기상항공기에 장착된 구름물리 측정장비(구름 입자 및 강수 측정기)로 인공강우 실험을 한 이후 구름 내부에서 강수 입자의 크기가 커진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인공강우의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 전남 영광 지역의 지상 정규 관측망과 기상 선박에선 강수가 관측되지 않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수로 관측될 수준은 아니었지만 영광 지역 이동 관측 차량에선 약 2분간 약한 안개비 현상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기상 선박 주위의 해상에 비를 포함한 구름도 목격돼 정밀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립기상과학원은 국립환경과학원과 함께 25일 오전 10시 영광에서 북서쪽으로 110㎞ 떨어진 서해상에 기상항공기를 띄워 인공강우를 이용한 미세먼지 저감연구 실험을 진행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기상관측선에 장착한 미세먼지 관측장비와 내륙의 도시대기측정소 등에서 대기의 미세먼지 농도 변화를 연속적으로 관측했다. 이날 기상관측선과 도시대기측정소에선 유의미한 미세먼지 농도 변화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기상청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의 출발점으로서 의의가 있다”고 자평했다.

기상청과 환경부는 과학적인 분석과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인공강우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에 대한 상세 분석 결과를 2월 말 발표할 예정이다. 상세 분석 발표에는 기상레이더와 기상위성 관측 자료를 활용한 구름 발달 분석, 인공강우 물질 살포 전후 구름 내부의 강수 입자 관측 자료 상세 분석, 기상 선박의 미세먼지 관측 자료 및 인근 지역 도시 대기 측정망 관측 자료 분석 결과 등이 포함된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인공강우 기술을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기술 확보를 위해선 다양한 조건에서 지속적인 연구를 해야 한다”며 “실험의 성공 여부를 떠나 이번 실험을 통해 또 하나의 인공강우 기술을 축적했다”고 말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