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 “13년 만의 대상, 감우성 선배님 덕분에 받았죠” (인터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선아 “13년 만의 대상, 감우성 선배님 덕분에 받았죠” (인터뷰)

입력
2019.01.22 14:12
0 0
굳피플 제공

배우 김선아가 13년 만의 대상 수상 소감을 전했다.

김선아는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붉은달 푸른해’ 종영 인터뷰에서 지난 해 연말 ‘2018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소감을 언급했다.

대상 수상 당시 ‘붉은달 푸른해’를 촬영 중이었던 김선아는 전작인 ‘키스 먼저 할까요’의 종영 이후 약 8개월 만에 해당 작품으로 대상을 수상했었다. 당시 심경에 대해 김선아는 “진짜 느낌이 이상했다”고 입을 열었다.

김선아는 “작품을 끝내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고 나면 잊어버리기도 하지 않나”며 “‘키스 먼저 할까요’ 속 순진, 무한을 마음 속 한 켠에 넣어두고 한창 지금 차우경에 빠져있을 때였는데, 사실 생각이 잘 안 나더라. 이야기를 많이 하고 싶었는데 극 중 남편 이름이 헷갈리더라”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 “뭔가 다른 작품을 하면서 이래도 되나 싶은 생각이 들기도 했고, 제가 소감을 준비해 올 걸 그랬나 싶기도 했다”고 말한 김선아는 “약간 촌스러울 수 있지만 시상식을 자주 못 오다보니 당시 시상식에 온 게 기뻤다. 그래서 예지원 씨를 비롯해서 ‘키스 먼저 할까요’ 팀이랑 이야기도 나누고 사진도 찍고 즐기는데 여념이 없었다. 게다가 대상은 공동 수상이 많이 없다보니 제 수상을 거의 생각하지 못했었다”고 자신의 수상을 예상하지 못했음을 밝혔다.

또 수상 소감에 대해서는 “너무 좋은 작품을 해서 제가 몸 둘 바를 모르겠더라. 과한 상을 받았다”며 “13년 전 ‘내 이름은 김삼순’ 때도 삼식이(현빈) 덕분에 대상을 받았었는데, 이번에도 어떻게 보면 감우성 선배님 덕분에 너무 감사하게도 상을 받은 것 같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한편 김선아가 열연을 펼친 ‘붉은달 푸른해’는 지난 16일 5.3%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