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신과의 약속’ 한채영, 시청자 가슴 적신 모성애
알림

‘신과의 약속’ 한채영, 시청자 가슴 적신 모성애

입력
2019.01.20 15:06
0 0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배우 한채영의 물오른 연기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9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신과의 약속’에서 서지영(한채영)은 자신의 첫째 아들인 현우(왕석현)의 백혈병이 재발했음을 예감하고 억장이 무너졌다. 하지만 이마저도 단단한 모성애로 이겨내려 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지영은 현우의 노트북에서 ‘자신의 백혈병이 재발한 것 같다’는 대화내용을 발견하며 충격에 휩싸였다. 더불어 별일 아닌 듯 넘어갔던 현우의 피 묻은 휴지가 생각난 그는 정신이 혼미해졌다.

아득해진 정신을 간신히 부여잡은 서지영은 “괜찮아요. 예전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허둥댔지만 이젠 많이 아니까 잘 해낼 수 있을 거에요”라며 자기 암시를 하는 듯 진정하려 노력했다. 놀란 마음을 추스르며 힘든 상황 앞에 무너지지 않으려는 그녀의 태도는 안타까움을 더욱 배가시켰다.

또 검사 후 자신이 불안해 할까봐 걱정하는 아들에게 애써 웃어 보이며 별일 없을 거라 답하는 서지영은 시청자들을 더욱 짠하게 만들었다. 멀어져가는 아들의 뒷모습을 말없이 바라보는 그녀의 눈빛에는 말로 다 할 수 없는 복합적인 감정이 묻어났다.

이번 작품에서 한채영은 깊은 연기내공으로 전보다 더욱 강인해지려는 엄마의 감정을 리얼하게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감정이입하게 만들고 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