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침묵 깬 트럼프 "2차회담 개최국 정해…많은 진전"
알림

침묵 깬 트럼프 "2차회담 개최국 정해…많은 진전"

입력
2019.01.20 06:55
0 0

 “개최국 정했지만 추후 발표” 

 “북한 비핵화와 많은 진전… 다른 많은 것도 대화하고 있어” 

 김영철 2박 3일 일정 마치고 귀국길 

도널드 트럼ㅍ 대통령이 19일 백악관으로 들어서며 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ㅍ 대통령이 19일 백악관으로 들어서며 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국을 선정했으나 추후에 발표하겠다"며 "많은 진전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전날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면담 뒤에도 침묵을 이어왔던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결과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불식시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면담에 대해 "거의 2시간 동안 만났다"며 "믿을 수 없을 만큼 매우 좋은 만남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우리는 아마도 2월 말쯤 만나기로 합의했다"며 "우리는 한 나라를 선택했지만 추후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은 그것(2차 정상회담)을 고대하고 있고, 나도 마찬가지"라며 "언론에는 보도되지 않았지만 우리는 비핵화에 관한 한 많은 진전을 이뤘고, 다른 많은 것들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엄청난 진전을 이뤄왔지만 불행하게도 보도되지 않아왔다. 북한과는 상황이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김 부위원장의 1차 방문 당시에는 김 부위원장을 배웅하는 모습을 언론에 공개하고 회담 개최 사실도 직접 발표하며 분위기를 띄웠으나, 전날 김 부위원장의 방문 은 비공개로 진행하면서 면담 결과에 대해서도 침묵을 지켰다. 백악관은 대변인 명의로 2차 북미정상회담은 2월 말 열리며, 회담 장소는 추후 발표될 것이라고만 발표했다. 이에 대해 양측간 회담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하고 이견이 해소되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보도를 반박하면서 북미 협상 성과를 부각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김 부위원장은 이날 2박 3일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1시 10분께 워싱턴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해 귀빈 전용 수속대를 통해 안으로 들어가 베이징으로 가는 에어차이나 항공편에 올랐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