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체육회장 “마지막이란 각오로 쇄신하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기흥 체육회장 “마지막이란 각오로 쇄신하겠다”

입력
2019.01.15 12:07
0 0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이사회에서 체육계 폭력·성폭력 사태에 대한 쇄신안을 발표하며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최근 일파만파로 퍼진 체육계 성폭력 관련 문제에 대해 사과하며 근절 대책을 발표했다.

이기흥 회장은 15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1차 이사회 모두 발언에서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어 준 (폭력ㆍ성폭력) 피해 선수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그 용기에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지원과 성원, 격려를 해준 국민과 후원해준 정부, 기업인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최근 체육계는 조재범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 혐의에 이어 전 유도 코치의 성폭행 혐의까지 불거져 쑥대밭이 됐다. 이 회장은 그간 내부 관계자들이 폭력, 성폭행 사안의 징계와 상벌 결정에 관여해온 관행과 병폐에 체육회가 자정 기능을 다 하지 못한 점을 거듭 사과하고 적폐 근절을 위한 실행 대책을 소개했다.

체육회는 폭력, 성폭력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거나 묵인·방조한 회원종목 단체를 즉시 퇴출하고 해당 단체 임원에게도 책임을 묻기로 했다. 회원종목 단체의 폭력, 성폭력 조사와 징계에서 자정 기능을 상실했다는 비판을 받아온 것과 관련해서는 사건의 조사를 모두 외부 전문 기관에 맡기기로 했다.

또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의혹 파문으로 얼룩진 대한빙상경기연맹을 철저하게 조사해 관리ㆍ감독의 최고 책임자로서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시스템을 완벽하게 구축하고 정상화하겠다고 했다. 구체적인 실행 방안으로 메달을 포기하더라도 체육계에 만연한 온정주의 문화를 철폐하고, 성적 지상주의로 점철된 현행 엘리트 체육의 시스템을 전면 재검토해 합숙ㆍ도제식 훈련 방식의 전면적인 쇄신책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선수촌 내에는 여성 부촌장과 여성 훈련관리관을 채용하기로 했다.

이 회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광범위하고 철저한 심층 조사를 실시하여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 최고 책임자로서 시스템을 완벽히 구축하고 정상화시키겠다”며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쇄신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