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서 마스크를 쓴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배우한 기자 /2019-01-14(한국일보)

일상의 환경재난으로 입지를 굳혀가고 있는 미세먼지가 난치성 질환인 루게릭병의 증상을 악화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이혜원)와 보건대학원(김호), 분당 서울대병원(명우재) 공동 연구팀은 2008~2014년 기간 서울의 대학병원 응급실에 온 루게릭병 환자 617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ㆍ초미세먼지 농도 변화와 응급실 방문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왔다고 15일 밝혔다. 루게릭병은 사지의 근육이 약해지면서 위축되는 증상이 나타난 후 결국 호흡부전으로 사망에 이르게 하는 신경 퇴행성 질환이다. 1930년대 미국 프로야구팀 뉴욕 양키스의 야구 선수 ‘루 게릭’의 이름에서 유래했으며 원래 명칭은 근위축성 측삭경화증(ALS)이다.

연구팀은 조사 기간 동안 루게릭병 환자가 응급실을 방문한 날을 기준으로 당일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에 따른 위험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초미세먼지의 경우 농도에 따라 4분위수 범위로 나눌 때 1분위가 증가할 때마다 응급실을 찾게 되는 위험은 21%씩 높아졌다. 미세먼지의 경우에는 응급실 방문 위험을 13%씩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모두 최고 농도 수준인 4분위수에 도달했을 경우에는 응급실 방문 위험이 최저치에 비해 각각 40%, 33%씩 증가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그 밖의 대기오염물질도 영향을 미쳤는데 이산화황(SO2)이나 일산화탄소(CO) 등도 1분위가 증가할 때마다 응급실 방문 위험을 19%씩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루게릭병이 진행할수록 호흡기가 약해지기 때문에 환자들의 미세먼지 노출이 일반인들에 비해 더 큰 위협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