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기사 화상 입고 병원 이송
9일 오후 6시 3분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택시에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택시운전자가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독자 이상호씨 제공] 연합뉴스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9일 택시기사 분신으로 추정되는 차량 화재가 발생했다. 지난달 10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풀(승차 공유) 서비스 도입에 반대한 택시기사가 분신한 지 한 달 만이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후 6시 3분쯤 서울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 정차 중이던 개인택시에서 화재가 발생, 기사 임모(64)씨가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차량에 갑자기 불길이 치솟았고 화재는 곧바로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6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장에 도착했을 때 운전자가 자기 몸에 불을 붙였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임씨는 전신에 2도 화상을 입은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다.

차량 조수석 안에는 ‘왁스’라고 적힌 용기가 발견됐으며 인화성 물질 여부를 판단하는 간이 유증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서 정확한 분신 의도를 단정하기 어렵다”며 “목격자와 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택시업계는 임씨가 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대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양덕 전국택시연합회 상무는 “(임씨가) 녹취 형태로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임씨가 광화문이 집회 공간이라는 상징성이 있어 이곳을 분신 장소로 택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임씨는 정부가 카풀 서비스 도입을 저지하지 않은 것에 대해 불만을 품었으며, 지난달 여의도 국회 앞에서 분신한 택시기사 최모(57)씨의 분향소가 설치된 관련 농성장도 찾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