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효도 사기’ 논란 신동욱, ‘진심이 닿다’ 자진 하차… “방송 지장 無” [공식]
알림

‘효도 사기’ 논란 신동욱, ‘진심이 닿다’ 자진 하차… “방송 지장 無” [공식]

입력
2019.01.07 16:37
0 0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 제공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른바 ‘효도 사기’ 논란에 휩싸였던 신동욱이 tvN ‘진심이 닿다’에서 자진 하차했다.

배우 신동욱 소속사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 측은 7일 “신동욱이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불거졌던 조부와의 ‘효도 사기’ 논란에 대해 부담감을 느낀 신동욱 측의 결정인 것으로 보인다. 신동욱 측은 “조부와의 논란과 관련해 책임감을 느꼈다”며 “자진하차를 하는 것이 좋다고 판단해 제작진과의 대화 끝에 결정했다”고 하차 이유를 덧붙였다.

앞서 신동욱은 조부의 ‘효도 사기’ 주장으로 인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당시 신동욱의 조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손자인 신동욱에게 효도를 조건으로 경기도 여주의 자택을 토지와 함께 증여했으나, 이후 신동욱의 연인 이 모씨가 조부에게 두 달 안에 자택에서 퇴거해 달라는 통고서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신동욱 측 법률대리인은 “조부의 주장은 허위 사실”이라며 “소유권이전등기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행됐으며 현재 법원의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극 중 이동욱(권정록 역)의 절친이자 검사인 김세원 역으로 분할 예정이었던 신동욱의 하차로 현재 제작진은 교체 투입할 배우를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진심이 닿다’ 측 관계자는 이날 본지에 “신동욱 씨의 촬영분은 많지 않았던 터라 예정된 ‘진심이 닿다’ 방송 일정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vN '남자친구' 후속으로 방송 예정인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오윤서(유인나)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을 만나 시작되는 위장 취업 로맨스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