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한파에 미세먼지…마스크 써야
알림

한파에 미세먼지…마스크 써야

입력
2019.01.07 08:20
0 0

추위는 10일부터 풀릴 전망

전국에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출근길 시민들이 신호등 앞에 서 있다. 연합뉴스
전국에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출근길 시민들이 신호등 앞에 서 있다. 연합뉴스

7일 전국 곳곳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고 있다. 추위는 10일부터 풀릴 전망이다.

이날 미세먼지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ㆍ충청ㆍ호남ㆍ영남권에서 ‘나쁨’, 이외 지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 정체로 국내에서 생성된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낮에는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적으로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파 특보가 발효 중인 경기 북부, 강원 영서, 충북 북부, 경북 북부에서는 농ㆍ축ㆍ수산물 관리와 수도관 동파 예방에 신경을 써야 한다.

이날 오전 5시 기준으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5.5도, 인천 -4.5도, 춘천 -10.7도, 강릉 0.7도, 대전 -6.2도, 전주 -5.2도, 광주 -2.6도, 대구 -5.1도, 부산 1.2도 등의 분포를 보였다. 낮 최고 기온은 1~9도로 예보됐다.

전국(충남 서해안, 일부 전라도, 제주도 제외) 대부분 지역에 건조 특보가 발효돼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다. 기상청은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9일까지는 전국 아침 최저기온이 가장 낮은 곳은 -15도까지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치겠다. 낮 기온도 일부 남부지역을 제외하면 -1~2도를 넘기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10~13일은 중부지방도 낮 최고기온이 영상 5도까지 오르는 등 평년보다 덜 춥겠다. 아침 최저기온도 -3~1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날씨는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