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나의 친구 성길아, 한국 오는 것은 선택 아닌 의무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태영호 “나의 친구 성길아, 한국 오는 것은 선택 아닌 의무다”

입력
2019.01.06 15:25
0 0

블로그 통해 적극 권유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가(왼쪽 두번째)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정은 신년사로 본 2019년 한반도 정세 분석과 전망' 토론회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오세훈 국가미래비전특위 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지난해 11월 잠적한 조성길 이탈리아주재 북한 대사대리를 향해 “대한민국으로 오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의무”라며 한국행을 촉구했다.

태 전 공사는 5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조성길에게 보내는 편지’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나의 친구 조성길에게”라고 시작한 글에서 태 전 공사는 그간 자신이 한국에서 경험하고 느낀 생활상을 간략하게 설명하면서 조 대사대리에게 한국행을 적극 권유했다.

태 전 공사는 “오늘(5일) 아침 보도를 보니 자네가 미국 망명을 타진하고 있다니 이게 웬 말이냐”며 “미국 쪽으로 망명 타진을 했더라도 늦지 않았다. 이제라도 이탈리아 당국에 (한국으로 가겠다고) 당당히 말하라”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 외교관으로서 나나 자네가 남은 여생에 할 일이란 빨리 나라를 통일시켜 통일된 강토를 우리 자식들에게 넘겨 주는 것”이라며 “서울에서 나와 의기투합하여 우리가 몸 담갔던 북한의 기득권층을 무너뜨리고 이 나라를 통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망명 이후 한국에서 자신과 가족들의 생활상도 소개했다. 그는 “내가 한국으로 왔다고 해서 나를 정당화하려고 하는 말이 아니다”며 “신변보호는 물론 직업까지도 해결된다”고 했다. 또 “북한이탈주민 자녀에 대해 대학 학비를 다 국가가 부담해 재정적 부담이 없다”며 “자네의 경우 애를 한국의 명문대에서 학사과정을 마치고 미국에 석사과정을 보내도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태 전 공사 본인은 물론 자녀들까지 명문대 학사 및 석사과정을 다니고 있다고 언급했다. 조 대사대리가 망명을 추진하는 이유가 자녀교육 때문일 것이라는 관측을 염두에 둔 언급이다. 태 전 공사는 “자네가 서울에 오면 더 많은 우리 동료들이 뒤를 따라 서울로 올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그러면 통일은 저절로 될 것”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