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위협비행 사과" 요구에 강대강 대응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P-1 초계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 관계자들이 한일 ‘레이더 조준’ 논란과 관련한 국방부의 주장에 대해 거듭 반박했다. 한국 구축함의 레이더 조준 여부와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초계기의 위협비행 여부를 둘러싼 강 대 강 대치가 지속되는 모양새다.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무성 부대신(차관급)은 3일 자신의 트위터에 “(방위성이 공개한) 영상처럼 위협비행이 아니다”면서 “한국 측의 반증도 없다”도 주장했다. 사실상 국방부에 증거를 요구한 것이다. 그는 전날에도 한국 국방부가 저공비행을 이유로 일본에 사과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초계기는 한국 구축함에서 수평 500m, 이격 고도 150m를 유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항공법에 합치된다”며 “위협행위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야마다 히로시(山田宏) 방위성 정무관도 “자위대 초계기가 위협적인 저공비행 했다는 증거를 대라”면서 “자위대 초계기가 국제법에 따라 우호국으로서 대응한 것은 공개된 영상으로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전날 일본 초계기의 위협비행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언론 인터뷰 발언에도 유감을 표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