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첫 단추 잘못 꿴 정현, 타타오픈 2회전서 허무한 패배
알림

첫 단추 잘못 꿴 정현, 타타오픈 2회전서 허무한 패배

입력
2019.01.02 22:49
0 0
국 테니스 간판 정현이 지난해 11월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빌라드베일리에서 팬과의 시간을 갖기 앞서 테니스 라켓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 테니스 간판 정현이 지난해 11월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빌라드베일리에서 팬과의 시간을 갖기 앞서 테니스 라켓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5위ㆍ한국체대)이 2019년 새해 첫 경기에서 허무한 패배를 당했다. 정현은 2일 인도 푸네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타타오픈(총상금 52만7,880달러)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에르네스츠 걸비스(95위ㆍ라트비아)에게 0-2(6-7<2-7> 2-6)로 졌다.

이번 대회 2번 시드를 받고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정현은 2019시즌 첫 공식 경기에서 쓴 잔을 들이켰다. 정현은 이날 1세트 걸비스의 첫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40-40 듀스에서 정현의 리턴이 라인 밖으로 나갔다는 판정이 나왔으나 걸비스가 스포츠맨십을 발휘, 챌린지를 신청해 이 공이 라인 안쪽에 떨어진 것으로 번복됐다.

이후 연달아 두 포인트를 따내 게임스코어 1-0으로 기선을 잡은 정현은 경기 시작 20분 만에 게임스코어 4-0을 만들어 우위를 점했지만, 서로 서브 게임을 하나씩 주고받은 5-1 상황부터 걸비스에게 연달아 4게임을 내줘 동률을 허용했다.

게임스코어 5-5에서 정현이 먼저 걸비스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6-5로 앞섰지만 이후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키지 못했고 결국 타이브레이크에서 0-5까지 끌려간 끝에 1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도 게임스코어 2-2에서 정현이 먼저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키지 못했고, 이때부터 걸비스가 강력한 서브를 앞세워 연달아 게임을 가져가며 1시간 39분 만에 6-2로 승부를 마무리했다. 7일부터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리는 ATP 투어 ASB 클래식에 출전하는 정현은 이후 14일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에 나선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