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라디오스타’ 이봉주, 술 마셔도 대리운전 필요 없는 이유는?...자신만의 ‘봉주 코스’ 공개
알림

‘라디오스타’ 이봉주, 술 마셔도 대리운전 필요 없는 이유는?...자신만의 ‘봉주 코스’ 공개

입력
2019.01.02 18:27
수정
2019.01.02 18:28
0 0
‘라디오스타’ 이봉주가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MBC 제공
‘라디오스타’ 이봉주가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MBC 제공

레전드 마라토너 이봉주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은퇴 후 아빠들 사이에서 달리기로 망신살이 뻗친 얘기를 꺼내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골프 여제 박세리, 바람의 아들 이종범, 레전드 마라토너 이봉주, 꽃미남 태권도 스타 이대훈 등 대한민국 스포츠 레전드들이 함께하는 레츠氣(기)릿 특집으로 꾸며진다.

세계 3대 마라톤 중의 하나인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물론 아시안게임에서 2연패의 쾌거를 이룩한 레전드 마라토너 이봉주는 레전드 마라토너 답게 고향집에 가면 집 앞으로 자신의 이름을 딴 거리가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엇보다 이봉주는 술을 마셔도 대리운전이 필요 없다면서 마라토너 다운 귀갓길을 설명해 모두를 웃게 했다. 여기에 화성과 수원, 용인을 잇는 자신만의 ‘봉주 코스’를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봉주는 아이들의 학교 체육대회에 참가했다가 아빠들 사이에서 달리기로 망신살이 뻗친 얘기를 꺼내 놓아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할 예정이다.

당시 100m 달리기에 출전한 그는 “죽어라고 뛰었죠”라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는데, 주변인들의 반응과 그가 받아 든 달리기 등수에 모두가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

이봉주는 과거 마라톤 관련 에피소드로도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선수 시절 훈련을 하던 중 멧돼지가 페이스 메이커가 됐던 사연을 공개하는 한편, 북한 선수에게 받은 구렁이 한 쌍의 존재와 쓰임새를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봉주는 은퇴 후의 부작용을 설명하면서 은퇴 10주년 특별 기획으로 손기정 옹의 기록에 도전해 보고 싶은 바람을 드러내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봉주는 방송국에서 제 2의 인생을 펼치고 싶은 바람을 드러낼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높인다. 그는 예능과 연기에 대한 욕심을 활활 불태웠고 연기를 즉석 시전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의 점점 업그레이드 되는 토크 실력에 MC 김구라가 함박 웃음을 지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과연 이봉주가 달리기로 망신살이 뻗친 이유는 무엇이었을지, 그가 제 2의 인생을 방송국에서 펼칠 수 있을지는 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