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봄이 오나 봄’ 엄지원X이유리, 1차 티저 예고편 공개…영혼 아닌 몸이 체인지 ‘기대감 UP’
알림

‘봄이 오나 봄’ 엄지원X이유리, 1차 티저 예고편 공개…영혼 아닌 몸이 체인지 ‘기대감 UP’

입력
2019.01.02 15:19
0 0
‘봄이 오나 봄’ 1차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JS픽쳐스 제공
‘봄이 오나 봄’ 1차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JS픽쳐스 제공

MBC ‘봄이 오나 봄’이 1차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MBC 새 수목 드라마 ‘봄이 오나 봄’ 측이 2일 공개한 1차 티저 예고편에는 집안일을 하고 있는 엄지원과 정리되지 않은 방에서 양치질을 하는 이유리가 차례로 등장해 드라마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기자 출신 앵커 김보미(이유리)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인 이봄(엄지원)의 몸이 서로 바뀌면서 타인의 삶을 통해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고 진정한 자아를 회복한다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로, 영혼이 아닌 몸이 바뀐다는 설정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늘 공개된 '봄이 오나 봄' 1차 티저 예고편은 이유리와 엄지원이 서로를 보며 소리지르는 장면으로 시작됐으며 엄지원은 러블리한 모습으로 다림질을 하고 옷을 정리하는 등 깔끔한 이봄의 성격을 보여주었다.

곧바로 이어진 장면에서 시크하고 무뚝뚝한 말투로 가족을 대했고 깔끔한 성격의 이봄에게는 어울리지 않는 어질러진 주방이 클로즈업되며 엄지원의 성격에 변화가 생겼다는 것을 암시했다.

또한 이유리는 지저분하고 정돈되지 않은 방에서 일어나 양치를 하는 털털한 모습을 보였지만 곧 지저분한 자신의 집이 불결하다는 듯 인상을 찌푸려 엄지원과 몸이 체인지 되었다는 추측을 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1차 티저 예고편 속에서 이유리와 엄지원은 1인 2역으로 상반된 성격의 인물을 그려내는 등 연기파 배우의 면모를 여과없이 드러냈으며 두 사람이 보여줄 김보미와 이봄이라는 캐릭터에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봄이 오나 봄’ 측은 “그 동안의 영혼 체인지 장르와 다르게 ‘봄이 오나 봄’은 서로의 몸이 뒤바뀌는 설정을 가지고 있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유쾌하고 통쾌한 장면으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현재 방영 중인 ‘붉은 달 푸른 해’의 후속으로 오는 23일 방영될 예정이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