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아모르파티' 허지웅 엄마, 이청아 아빠한테 “사랑과 영혼처럼 할까요?” 폭탄 발언 ‘눈길’
알림

'아모르파티' 허지웅 엄마, 이청아 아빠한테 “사랑과 영혼처럼 할까요?” 폭탄 발언 ‘눈길’

입력
2018.12.16 16:50
0 0
‘아모르파티’가 화제다. tvN 제공
‘아모르파티’가 화제다. tvN 제공

‘아모르파티’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6일 오후 10시40분에 방송되는 '아모르파티' 2회에서는 크루즈 여행을 떠난 싱글 황혼들이 첫 기항지인 일본의 사세보 시에 도착해 도자기 마을과 테마파크로 팀을 나눠 여행을 즐기는 모습을 방송한다.

도자기 마을로 간 이청아의 아버지 이승철과 허지웅의 어머니 김현주는 물레체험에 도전한다. 평소 도자기를 빚는 것이 취미인 허지웅의 어머니는 물레체험이 낯선 이청아의 아버지를 도와주러 나서며, 영화의 한 장면 같은 포즈로 "사랑과 영혼처럼 할까요?"라는 귀여운 농담을 던져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고.

테마파크로 떠난 하휘동의 아버지 하창환, 배윤정의 어머니 이정순, 나르샤의 어머니 방원자는 오랜만에 방문한 놀이공원에 동심으로 돌아가 마음껏 즐기며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든다. 다리가 좋지 않은 배윤정의 어머니는 옆에서 손을 잡아 이끌어주는 등 살뜰히 보살피는 하창환 아버지의 배려에, "계속 손잡고 가지 뭐"라는 화끈한 발언을 해 묘한 핑크빛 기류를 자아낸다.

예상을 뛰어넘는 부모님들의 돌발 멘트에 이청아는 "여기서 가족이 생길지도 모른다. 오빠가 생길까 언니가 생길까 기대된다"라고 말했고 MC 강호동은 "점점 가족이 되어가는 것 같다"고 응수해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고.

tvN ‘아모르파티’는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살아가는 스타들을 홀로 키워낸 자랑스러운 홀어머니, 홀아버지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 싱글 황혼들이 모여 젊음을 되찾아가는 과정과 연예인 자녀들이 부모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는 과정을 담아내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40분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