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달 27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언론 브리핑 도중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겐 “또 한 번의 기회”라고 표현하면서 ‘비핵화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그는 특히 “우리는 수십년간 북한에 핵 프로그램 포기 의향이 있다고 들었지만, 우리가 봐야 할 건 실행(performance)”이라고 강조했다.

외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미 공영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문제는 단순히 북한이 말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내년 초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북한을 상대로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와 성과를 보이라’고 한층 더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볼턴 보좌관은 그러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한 약속을 이행할 기회를 주고자 한다”며 “그는 북한을 위해 문을 열어 뒀고, 북한은 그 문으로 걸어서 들어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이것은 북한 체제의 유일한 의사결정권자인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말을 이행할 또 한 번의 기회(one more chance)”라고 주장했다. 2차 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해 그는 “새해 첫날 이후 어느 시점(some time)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만 답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