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황후의 품격’ 최진혁, 신성록 머리에 총구 겨누며 “비참하게 숨통을 끊을 것”…긴장감 폭발
알림

‘황후의 품격’ 최진혁, 신성록 머리에 총구 겨누며 “비참하게 숨통을 끊을 것”…긴장감 폭발

입력
2018.12.04 14:29
0 0
최진혁이 열연을 펼치고 있다. SBS 제공
최진혁이 열연을 펼치고 있다. SBS 제공

SBS 드라마 ‘황후의 품격’의 최진혁이 다시한번 신성록의 머리에 총구를 겨누면서 일촉즉발 상황이 발생한다.

‘황후의 품격’ 오는 5일 9~10회 예고편이 공개되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여기서는 태후(신은경)가 민유라(이엘리야)에 대한 뒷조사에 대한 보고를 받다가 별다른 내용이 없다는 걸 알고는 일부러 혐의를 만들 것을 지시하면서 시작된다.

한편, 유라가 마련한 다과상을 뒤엎으며 불같이 화를 냈던 이혁(신성록)은 각국의 인사들이 모인 공식행사장에서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써니(장나라)와 함께 웃는 모습을 선보여 주위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이후 써니는 합궁례를 잘 치뤘는지 묻는 태황태후(박원숙)의 목소리에 뭔가 생각하는 듯한 표정을 짓기도 했고, 그 시각 이혁은 필주(윤주만)를 향해 마지막 경고라며 협박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그런가 하면, 몰래 황제전으로 들어간 우빈(최진혁)은 잠이 든 이혁의 머리에 총구를 겨누며 “제 목숨을 걸고 그것들을 다 쓸어버릴 겁니다”, “지금보다 백배천배 비참하게 숨통을 끊어버릴 겁니다”라고 분노하면서 최대의 긴장감을 자아낸 것이다.

한 관계자는 “이번 주 방송에서는 유라를 내치기 위한 태후의 계략, 특히 잠자는 이혁을 향해 분노를 표출하는 우빈의 모습에서 더욱 긴장감이 넘칠 것”이라며 “그리고 황후로서 공식적인 활약을 시작한 써니의 행보도 예사롭이 않으니 꼭 지켜봐달라”라고 소개했다.

SBS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