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발롱도르 수상자 헤게르베르그(오른쪽)와 DJ 솔베이그. 로이터 연합뉴스

'2018 발롱도르'를 수상한 여성 축구선수에게 진행자가 부적절한 댄스를 요구해 성희롱 논란이 일고 있다.

4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8 발롱도르 시상식에선 노르웨이 선수 아다 헤게르베르그(23·리옹)가 첫 여자 발롱도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하지만 시상식 진행자로 나선 프랑스의 DJ 마르탱 솔베이그가 “내가 킬리안 음바페를 위해 준비한 세리머니를 봤을 텐데 같은 것을 요구하려고 한다”며 “트워킹(twerking) 출 수 있느냐”고 물어 논란을 일으켰다.

트워킹은 자세를 낮추고 엉덩이를 흔들며 추는 선정적인 댄스로 수상자에게 무례한 부탁이다. 이에 헤게르베르그는 단호하게 “아니오”라고 말하고 돌아 나가려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으나, 다시 돌아와 가벼운 춤을 췄다.

이 장면을 담은 영상은 온라인에 빠르게 퍼져나가며 논란의 중심에 놓였다. 영국일간 가디언은 "첫 여성 발롱도르가 '트워크 출 수 있느냐'는 질문 탓에 퇴색됐다"고 표현했다.

성희롱 논란에 솔베이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트워크를 추라고 요구한 것이 아니라 프랭크 시내트라 노래에 춤을 추자고 한 것”이라며 해명했다.

헤게르베르그는 솔베이그가 진심으로 사과했다며 ““그 당시에 성희롱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오늘 중요한 것은 발롱도르다”라고 말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여자 발롱도르 수상자 헤게르베르그(오른쪽)에게 DJ 솔베이그가 춤을 추자고 제안 하는 장면. 로이터 연합뉴스
첫 여성 발롱도르 수상자 아다 헤게르베르그가 4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2018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프랑스 출신 DJ 마르탱 솔베이그와 춤을 추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첫 여성 발롱도르 수상자 아다 헤게르베르그가 4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2018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프랑스 출신 DJ 마르탱 솔베이그와 춤을 추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여자 발롱도르 수상자 헤게르베르그(오른쪽)와 DJ 솔베이그. AFP 연합뉴스
첫 여성 발롱도르 수상자 아다 헤게르베르그. EPA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