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촛불 정신 벌써 잊었나”…국회 앞 정부 규탄 민중대회
알림

“촛불 정신 벌써 잊었나”…국회 앞 정부 규탄 민중대회

입력
2018.12.01 17:17
수정
2018.12.01 18:38
0 0
1일 오후 국회 앞에서 열린 노동자, 농민, 대학생 등이 모인 진보 시민단체 '민중공동행동'이 주최한 '2018 전국민중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개혁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 국회 앞에서 열린 노동자, 농민, 대학생 등이 모인 진보 시민단체 '민중공동행동'이 주최한 '2018 전국민중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개혁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노동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렸다. 정부 출범 이후 진보세력이 결집한 대 정부 규탄 시위는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노총,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50여 개 진보단체로 구성된 ‘민중공동행동’은 이날 오후 3시부터 국회 앞에서 ‘2018 민중공동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앞서 오후 1시부터 여의도 각지에서 사전 집회를 가진 뒤 국회의사당 앞으로 모여 “촛불 민심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친재벌 정책 등을 펼치며 스스로 촛불 정부이기를 포기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최측 추산 1만 5,000여명이 집회에 참가했고 경찰은 130개 중대 9,000여명을 동원했다. 민중공동행동은 박근혜 정권 퇴진 운동을 펼친 민중총궐기투쟁본부를 재편한 단체다.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멈춰! 개혁 역주행”, “청산! 사법 적폐”, “비정규직을 철폐하라” 등 팻말을 들고 “탄력근로제 확대 개악, 투쟁으로 박살내자”, “말로만 노동을 존중한다고 하면서 공약조차 지키지 않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 등 구호를 외쳤다. 무대에 오른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2년 전 우리들은 1,700만의 촛불로 국회에서 탄핵 가결의 망치를 두드리게 만들었고, 거기에 그치지 않고 아름다운 퇴진이 아니라 민중의 힘으로 나라를 망쳐놓으려는 박근혜 일당을 끌어내렸다”라며 “문재인 정권이 전 정권들과 다름 없이 친 재벌적으로 나간다면 우리도 지난 세월과 다를 바 없이 대응해줘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행덕 전농 의장은 “문재인 정권 들어서고 농민 삶은 바뀐 게 하나도 없다”며 “쌀 값이 올라 민생이 어렵다고 말하는 문재인 정권과 국회의원들은 사기꾼”이라고 말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는 △전교조 법외노조화 백지화를 포함한 적폐청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사회 대개혁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은산분리 개정, 탄력근로제 확대 등 개혁역주행 저지 △노동자ㆍ민중 정치세력화를 통한 평등세상 구현 등 4가지 요구 사항을 발표했다.

한편, 민중공동행동은 당초 집회 후 오후 4시부터 5시30분까지 국회를 포위하는 형태로 행진을 펼칠 예정이었으나 경찰이 이를 제한해 막혔다. 민중공동행동 측은 지난 달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학익진처럼 국회 좌우 측 방향으로 갈라졌다가, 돌아 나오는 행진을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 같은 행진이 국회 기능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 지난 달 30일 기존 신고 행진로 중 의사당대로 양 방향 전(全) 차로 850m 경로에 대한 제한통고를 내렸다. 민중행동은 이에 반발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서울행정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주최 측은 대신 서강대교 앞까지 행진했고, 민주노총은 자유한국당 당사까지 행진한 뒤 마무리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