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2~6살 때 급격히 살찌면? 평생 비만ㆍ과체중
알림

2~6살 때 급격히 살찌면? 평생 비만ㆍ과체중

입력
2018.12.03 21:00
25면
0 0

 독일 연구팀, 5만1,500여 어린이 조사 결과 

2~6살 때 급격히 살이 찌며 과체중ㆍ비만을 겪은 어린이는 평생 과체중과 비만으로 살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라이프치히대병원 안제 코너 교수팀이 0~18세 5만1,505명의 체질량지수(BMI)를 추적 조사해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다.

연구 결과, 비만 청소년 53%가 5세부터 과체중 또는 비만으로 나타났고, 3세 때 비만 90%는 청소년 시기에도 과체중ㆍ비만으로 이어졌다. 특히, 2~6세에는 BMI가 증가하지만, 비만 청소년은 그 증가율이 정상보다 월등히 높았다. 연구팀은 2~6세가 청소년은 물론, 성인 비만으로 이어지는 중요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비만은 당뇨병, 고혈압 등 대사성질환은 물론 심혈관계질환과 각종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까지 이르게 하는 병이다. 따라서 어렸을 때부터 생활습관을 조절하는 것이 평생 건강을 유지하는 지름길이다.

하지만 한창 자라는 아이들의 음식을 줄이면서 체중 조절을 시키는 것은 부모 입장에서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고민하는 부모가 많다.

문진수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인스턴트 음식과 튀김, 당류를 피하고 통곡을 많이 섞은 잡곡밥과 신선한 과일, 채소를 먹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된다”며 “단체생활을 시작하면서 섭취하게 되는 급식에도 비만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어린이의 정기적 성장 모니터링의 중요성을 보여준다”며 “영ㆍ유아 건강검진을 잘 활용해 어린이의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생후 4개월부터 71개월까지 영ㆍ유아에게 단계별로 모두 7차례 무료 건강검진이 이뤄지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인 '뉴잉글랜드의학저널(NEJM)' 최근호에 발표됐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