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피? 러시아 상징?… 멜라니아의 ‘레드 크리스마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붉은 피? 러시아 상징?… 멜라니아의 ‘레드 크리스마스’

입력
2018.11.29 14:36
0 0
26일(현지시간) 백악관이 언론 공개한 2018 크리스마스 장식. 백악관 이스트 윙으로 향하는 통로에 빨간색 트리가 줄지어 서 있다. AP 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백악관이 언론 공개한 2018 크리스마스 장식. 백악관 이스트 윙으로 향하는 통로에 빨간색 트리가 줄지어 서 있다. 백악관 유튜브 캡처

미국 퍼스트 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의 독특한 크리스마스 장식이 미국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백악관이 언론 공개한 ‘2018 백악관 크리스마스 장식’에는 원뿔 모양의 빨간색 크리스마스 트리가 줄지어 서 있다. 함께 공개한 백악관 유튜브 영상에서 멜라니아 여사는 트리 사이를 검은색 의상을 입고 지나간다. 흔히 쓰는 초록색이 아닌 빨간색 트리가 공개되자 미국 네티즌들은 놀라움과 함께 각종 패러디 이미지를 만들며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빨간색 트리가 놓인 백악관 사진과 영화 '샤이닝'에 등장하는 쌍둥이 자매 모습을 합성시킨 이미지. 트위터

대다수 네티즌들은 트리의 빨간색이 ‘붉은 피’를 연상시키며 공포영화의 한 장면 같다고 얘기한다. 가장 많이 얘기하는 것이 1980년 개봉한 영화 ‘샤이닝’과 미국 드라마 ‘핸드메이즈 테일’의 한 장면. 영화 ‘샤이닝’에서는 피투성이가 된 쌍둥이 자매가 등장한다. 드라마 ‘핸드메이즈 테일’은 여성을 억압하는 ‘디스토피아’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로, 여성은 ‘억압’을 상징하는 빨간 망토를 입는다.

트리를 둘러보는 멜라니아 여사(왼쪽)와 드라마 '핸드메이즈 테일' 속 한 장면(오른쪽 위). 트위터

미국 인기 아동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의 캐릭터 ‘엘모’의 모습과 흡사해 빨간색 트리 위에 엘모의 눈을 붙인 이미지와 러시아를 상징하는 색이라며 푸틴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이미지도 등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 대선 당시 러시아 정부와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미국 인기 아동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 캐릭터 '엘모'의 얼굴을 합성시킨 이미지. 트위터
트리가 자동 세차장의 대형 걸레의 모양과 비슷하다는 의견도 있다. 트위터

크리스마스 트리와 관련된 여러 의견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대변인은 “우리는 21 세기에 있으며 모두 다른 취향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며 "모든 사람들이 방문해 직접 보기를 바라며 실제로 보면 더 아름답게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

한국일보 웹뉴스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