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인애, 이번에는 팬 행동에 분노…“그냥 참을 일은 아닌 거 같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장미인애, 이번에는 팬 행동에 분노…“그냥 참을 일은 아닌 거 같다”

입력
2018.11.26 09:16
0 0
장미인애가 팬의 행동을 일침했다.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배우 장미인애가 예의 없는 팬을 향해 경고했다.

지난 25일 오후 장미인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 이신 건 알겠으나 이건 죄송하지만 밤늦은 시간에 경우가 아닌 거 같습니다만 이런 분들 종종 계시지만 제가 그냥 참을 일은 아닌 거 같아 올립니다"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차단하면 되지 할 수 있지만 저는 충분히 소통하고 듣고 보고 하려 합니다 이런 일 계속하신다면 차단은 물론이고 참지 않습니다"고 덧붙였다.

특히 장미인애가 공개된 캡처에 따르면 장미인애 팬은 오후 9시 이후 네 차례 이상 영상통화를 시도한 것이 공개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장미인애는 최근 스폰서 제의를 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