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와 실내 자전거를 합쳐… ‘두바이 디자인 위크’에 초청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의자와 실내 자전거를 합쳐… ‘두바이 디자인 위크’에 초청

입력
2018.11.13 15:51
0 0

UNIST 대학원 교수ㆍ학생 함께

최종 한 팀 뽑는 후보에도 올라

스툴디를 개발한 박상진(왼쪽)씨와 박영우 교수. 유니스트 제공

의자와 실내 자전거를 합친 독특한 가구 디자인이 국제 디자인 전시회에 초청됐다. UNIST(울산과학기술원) 교수와 대학원생들이 아이디어를 모아 집안에 흔히 있는 의자에 실내 자전거 기능을 결합시킨 것으로, 창업으로 까지 이어지고 있다.

UNIST는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의 박상진ㆍ조은준 학생과 박영우 교수팀이 개발한 ‘스툴디(stool.D)’가 12일부터 17일까지 두바이에서 열리는 ‘두바이 디자인 위크 2018’에 전시된다고 13일 밝혔다. 스툴디는 60개국에서 제안한 1,000개 이상의 작품 가운데 ‘우리의 미래를 보여주는 150개의 디자인 발명품’에 뽑혔으며, 최종 한 팀에게 주는 ‘프로그레스 상(Progress prize)’ 후보 10개 작품 중 하나로도 선정됐다.

이들 작품은 교육기관에서 나온 디자인 프로젝트를 전시하는 ‘글로벌 그라드 쇼(Global Grad Show)’에서 공개된다.

스툴디는 실내에서 사용하는 작은 의자인 ‘스툴(Stool)’과 운동용 실내자전거(Cycle)’를 결합한 ‘운동가구’다. 사용자가 집안에 앉아서 일하고 책 읽고, TV를 보면서도 활동적으로 지낼 수 있도록 유도한다. 스툴디의 모습은 알파벳 D와 비슷한데, 사용자는 D 모양의 윗부분에 앉아서 가운데에 달린 페달을 밟으며 운동을 즐길 수 있다. 곡선 부분에는 LED가 설치돼 조명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페달을 밟는 속도에 맞춰 LED 빛이 회전하는 시각적인 재미도 추가됐다. 박영우 교수는 “전통적인 실내자전거들은 집안의 다른 가구와 공간적, 심미적으로 조화를 이루기 어렵다”며 “이런 문제를 디자인을 통해 해결하면서 시각적 재미와 운동에 대한 동기를 부여했다”고 작품의 콘셉트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공간이 작은 집에 두고 의자와 운동기구로 모두 활용할 수 있어 실용성이 뛰어날 것”이라며 “전혀 새로우면서도 예쁘고 생활에 변화를 가져온다는 점에서 이번 전시에 초청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조은준씨는 “박 교수님의 총괄적인 지도아래 동그라미와 네모를 결합한 50개 넘는 모델을 검토해 가장 미적 감각이 높은 디자인을 선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박상진씨는 스툴이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공학적인 구조와 전기적 LED부분을 담당했다.

박씨는 특히 이번에 개발한 스툴디를 활용해 최근 교내 창업공간에서 창업에 나서 상업적인 판매를 앞두고 있다. 박 교수는 “두바이 디자인 위크는 2015년 첫 개최된 이후 매년 규모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세계적 디자인 전시회”라며 “행사의 백미인 글로벌 그라드 쇼에는 미국 하버드대와 MIT, 영국 왕립예술학교(RCA) 등 디자인으로 저명한 기관의 작품이 초청된다”고 설명했다. UNIST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은 올해 처음으로 두바이 디자인 위크에 작품을 제안해 초청되는 영광을 안았으며, 초청작 150개 중 아시아 작품은 18개, 한국 작품은 2개(UNIST, SADI)다.

울산=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