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이른 추위가 찾아오면서 아웃도어 업계에 이어 골프웨어 브랜드들까지도 ‘롱 다운’ 출시 경쟁을 펼치고 있다.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은 일상 활용도를 높인 ‘W 다운’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W 다운 은 신축성과 복원력이 우수한 고기능성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해 편안한 착용과 보온성을 제공한다. 헤지스 골프도 보온성과 활동성을 강조한 롱패딩 ‘블랜킷 벤치 다운’을 전략 상품으로 내놨다. 롱 다운의 단점으로 지적된 활동성 제약을 개선하기 위해 양방향 지퍼를 도입하고 밑단 옆 부분을 트임과 스냅 처리로 디테일을 강화했다.

까스텔바작은 크리스털 브랜드인 스와로브스키와 협업, 크리스털로 장식된 다운 점퍼를 선보여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차별화했다. 다채로운 컬러와 반짝임을 갖고 있는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 소재를 사용해 가볍지만 스타일에 포인트를 줄 수 있도록 장식됐다.

LPGA 골프웨어는 깔끔한 스타일로 실용성을 높인 ‘하이퍼히트 유니섹스 롱 다운’을 출시했다. 패턴이나 컬러 변형을 없애 골프장 이동은 물론, 일상복으로도 활용 가능하도록 디자인했다. 구스 다운 충전재와 발열 안감을 사용해 보온성을 강화했다. 목 부분 기모원단을 덧대 포근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와이드앵글 마케팅팀은 “그 동안 겨울 롱 다운은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들이 주를 이루었으나, 최근 몇 년 간 식상함을 느낀 소비자들이 골프웨어 업계의 슬림하고 세련된 디자인에 매력을 느끼며 눈을 돌리고 있다”며 “골프웨어 브랜드들의 디자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롱 다운을 필드 룩 외에도 출근 룩, 라이프스타일 룩 등으로 다양하게 코디할 수 있어 실용성과 합리성을 중시하는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으리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