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미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왼쪽부터), 황종철 부산지방고용노동청장,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정형우 중부지방노동청장, 권혁태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 이명로 대전지방고용노동청장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등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산하 지방고용노동청에 대한 19일 국정감사에서 야당은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문제를 둘러싼 총공세에 나섰다.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귀족노조의 횡포가 극에 달하고 있다"며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3부자 세습은 들어봤어도 대한민국 공기업에서 세습은 듣지도 보지도 못한 일"이라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면서 "왜 서울고용노동청장은 제대로 근로감독을 안 하느냐. 역할을 제대로 안 한 책임방기가 크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임이자 의원도 "서울교통공사 문제는 어제 오늘 일어난 일이 아니고 지난 국감때부터 지적됐던 것"이라며 "서울고용노동청에서 예의주시 했다면 문제가 커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은 여당 소속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청년들은 취업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귀족노조들이 자녀들에게 고용 세습하는 일이 있을 수 있는 일이냐"라면서 "빚이 6억3,000만원인 서울 시장이 이런 짓을 하고 있다. 자기 개인돈이 들어가는 것이었다면 이런 일을 하겠느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김 의원은 또 "경제 경험 없는 사람들이 단체장을 맡으면 이런 사고를 친다"며 "박 시장은 선거 때부터 자기를 도운 민주노총 해고자들을 대거 복직시켰고, 해고됐던 전 노조위원장은 서울도시철도 공사 9호선 부사장으로 임명했다"고 주장했다.

서울교통공사의 관할 지청장인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은 이에 대해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 과정의 물의에 대해 관할 지청장으로써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전환 과정에서 기존에 있는 근로자 뿐 아니라 밖에 있는 청년 등 구직자에게까지 피해가 없도록 공정하게 될 수 있게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서울교통공사에 대해 근로감독을 실시하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관련법 저촉 여부를 서울시, 감사원 등에서 1차 조사를 하고 있으니까 그것과 연동해서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