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 교황 서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바티칸 교황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면담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과 교황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며, 역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8번째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만남을 통해 지구상 유일한 분단국가인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밝힌 교황의 방북 초청 의사도 전달할 예정이다.

교황은 이번 만남에서 한반도 평화구축 노력에 지지 의사를 밝히는 것과 동시에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에 대한 답변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교황청 트로네토홀에서 첫 인사를 나눈 문 대통령과 교황은 교황서재에서 기념촬영을 한 뒤 면담에 돌입했다. 면담이 끝나면 문 대통령은 교황에게 한국 측 수행원들을 소개하고 선물을 전달한 뒤 교화 예방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의 한국 측 통역은 교황청 인류복음 화성에 파견 근무하면서 교황청립 토마스아퀴나스대학교 교의신학 박사학위 과정에 있는 대전교구 소속 한현택 신부가 맡았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 교황 서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 교황 서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