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오른쪽)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 직원 고용세습 의혹과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 사건을 알고 있었는지 답해야 한다”고 박 시장 책임론을 본격적으로 꺼내 들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며 “박 시장이 몰랐다면 시장 자격이 없는 것이고 알고 방조했다면 부도덕하고 정의롭지 못한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이 정부 출범 때부터 노조와의 연합정부가 아닌지 우려했다”며 “노조에 포획되다시피 한 정부에서 노조가 반대하는 산업 구조조정을 할 수 있겠는가. 의미 있는 산업정책을 내놓지 못해 경제를 파탄으로 끌고 갈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사망 청년의 안타까운 목숨 값으로 노조원들이 고용세습 잔치판을 벌였다”고 비판했다. 이번 의혹에 민주노총이 개입돼 있다는 점을 겨냥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노조원들이) 폭력을 행사하고 용납할 수 없는 비리를 저지르는데, 지방정부는 방조하고 중앙정부는 환경을 조성했다”며 “(결국) 특권층 노조가 (중앙ㆍ지방 정부와) 결탁해 권력형 비리를 저지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 스스로 고백하고 얼마나 잘못되고 있는 파악하고 시정할 수 있도록 당의 총력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