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8일 서울시내 한 은행 창구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9ㆍ13 대책 발표 이후 한 달 간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전달보다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NH농협 등 5개 주요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지난달 13일 393조2,580억원에서 이달 12일 396조1,106억원으로 2조8,526억원 늘었다. 한 달 전인 8월13일~9월12일 이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3조838억원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줄어든 모습이다.

특히 집단대출이 증가하는 상황에서도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완화되고 있다. 집단대출 증가액은 8월13일~9월12일 1조1,474억원에서 9월13일∼10월12일 1조4,622억원으로 확대됐다. 집단대출 증가 규모 확대에도 전체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둔화한 것은 그만큼 신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크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다만 9ㆍ13 대책 발표를 앞두고 서둘러 대출을 받은 가수요가 8월13일~9월11일 증가액에 포함된 측면이 있어 이번 대책으로 주담대 증가세가 꺾였다고 단정 짓기는 이르다. 실제 7월13일~8월12일 증가액은 1조6,928억원에 그친다. 9ㆍ13 대책 이후 추석 연휴가 포함돼 실제 영업일수가 대책 발표 직전 한 달 간보다 적은 점도 주택담보대출 증가세의 둔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