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ㆍ13, 9ㆍ21 대책 약발 먹혔나… 서울 집값 상승폭 급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9ㆍ13, 9ㆍ21 대책 약발 먹혔나… 서울 집값 상승폭 급감

입력
2018.10.04 14:00
0 0
서울 송파구의 한 부동산중개사무소 게시판에 매물 현황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폭등하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정부가 연이어 내놓았던 9ㆍ13 부동산 대책과 9ㆍ21 주택공급 대책이 서서히 약발을 받는 모습이다. 매주 0.5% 가량 뛰던 서울 집값 상승폭이 0.1% 미만으로 수그러들었다. 특히 올해 서울 집값 상승을 이끌었던 동작구는 가격 상승이 멈추고 보합으로 전환됐다.

4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0월 첫째주(1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09% 상승해 전주(0.10%)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이번 동향은 사실상 정부의 9ㆍ13 대책과 9ㆍ21 공급 대책 결과가 반영된 첫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이다. 매주 가격 동향을 발표하던 감정원은 추석연휴로 인해 9월 마지막주 가격 동향은 공식 발표하지 않았다.

9ㆍ13 대책과 9ㆍ21 공급 대책 발표 후 서울 집값은 상승폭이 급격하게 줄고 있다. 지난달 3일 기준 0.47%, 10일 0.45% 상승하던 서울 집값은 9ㆍ13 대책 발표 직후인 17일 기준 0.26%로 상승폭이 크게 줄었고 9ㆍ21 공급대책 발표 후인 24일 0.10%, 1일은 0.09%로 상승폭이 급감했다.

올해 서울 집값 상승의 진원지였던 동작구와 용산구, 서초구, 강남구 등의 상승폭이 눈에 띄게 줄었다. 올해 10% 가까이 집값이 뛴 동작구는 상승세가 멈추고 0.00%로 보합 전환됐고 서초구(0.01%), 용산구(0.03%), 강남구(0.04%)의 상승세도 주춤해졌다.

서울 집값 상승폭이 주춤하면서 전국 아파트 매매가 역시 전주 0.01% 상승에서 0.00% 보합으로 전환됐다. 서울 전세값 역시 0.03% 올라 지난주(0.05%) 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개발호재 및 교통호재 지역과 저평가됐던 서울 일부 지역은 상승했지만 9ㆍ13 대책 이후 대부분 단지에서 매도ㆍ매수자가 모두 관망세로 돌아서면서 상승폭이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